韓·日 민관철강회의 개최…탄소중립·무역현안 등 논의

韓·日 민관철강회의 개최…탄소중립·무역현안 등 논의

  • 철강
  • 승인 2024.04.19 10:18
  • 댓글 0
기자명 에스앤엠미디어 snm@snmnews.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공동세미나 통해 그린철강 협력 논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일본 경제산업성과 함께 제21회 한·일 민관 철강협의회를 지난 19일 오전 9시 부산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  

한·일 민관 철강협의회는 지난 2001년 출범한 한국과 일본 철강산업 간 정례 소통 채널이며, 2019년부터 중단된 후 4년 7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에 도쿄에서 다시 열리게 됐다.

이번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철강세라믹과, 일본 경제산업성 금속산업과, 한국철강협회, 일본철강연맹과 양국의 주요 철강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양국 참석자들은 한국과 일본의 경제 전반 및 철강산업 동향을 공유하고 탄소규제, 무역현안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한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양국 업계는 철강수요 부진과 공급과잉 지속, 각국의 무역장벽 심화, 지정학적 변동성 등으로 무역 여건이 녹록지 않음을 확인하고 상호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한 철스크랩·그린수소 등 탄소중립 핵심 연·원료 확보, 탄소감축 기술개발, 저탄소 철강국제표준·정의 수립 관련 협력을 강화키로 하면서 하반기에 제2회 한·일 그린철강 공동세미나를 열고 구체적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참가자들은 철강산업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일수록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면서 양국 업계가 탈탄소화, 무역장벽 등 주요 이슈에 대해 상당부분 입장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협력 사항을 계속해서 발굴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국내에서 거론되고 있는 열연강판 및 후판에 대한 반덤핑 규제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철강금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