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항균컬러강판, 스마트팜 소재로 각광
포스코강판 항균컬러강판, 스마트팜 소재로 각광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4.12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내식성과 항균성으로 스마트팜 최적 소재
정부 거점 스마트팜 단지에 대거 적용 예정

포스코강판(대표이사 사장 윤양수)의 항균컬러강판이 스마트팜(Smart Farm) 소재로 적용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스마트팜은 농업 인구 감소에 따른 생산성 저하,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산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드론 등을 적용하는 것이다.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최적화된 생육 환경을 제공하는 것으로 우리 정부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국가 차원에서 스마트팜을 개발, 육성하고 있다.
  
포스코강판의 항균컬러강판은 이와 같은 스마트팜 조성에 적합한 소재로 평가 받으며 적용을 늘려가고 있다. 포스코의 고내식 강재인 포스맥(PosMAC)을 소재로 하기 때문에 타사의 기존 용융아연도강판(GI)을 사용하는 제품 대비 내식성이 우수한 장점이 있다. 게다가 포스코강판의 항균컬러 코팅 기술이 적용돼 위생적인 환경 조성이 가능해 스마트팜에 사용되기에 최적의 기능성을 갖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포스코강판의 항균 컬러강판이 물받이에 적용된 스마트팜 모습 (사진=포스코강판)

현재 국내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밀양, 상주, 김제, 고흥에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할 계획에 있다. 포스코강판의 항균컬러강판은 특유의 고내식성과 항균기능을 인정받아 스마트팜 혁신밸리 중 가장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는 밀양 단지에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스마트팜 소재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팜은 생산성 향상뿐만 아니라 친환경 농업단지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어 포스코그룹의 ESG 경영과도 일치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스마트팜 외에도 위생이 강조되는 청정 건축물 등에 당사의 항균컬러강판이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밀양의 정부 주도 스마트팜 육성 단지 건설 모습. 포스코강판의 제품이 대량 적용된다. (사진=포스코강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