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솔라포스’로 태양광 반사판 시장 공략 가속화
포스코강판, ‘솔라포스’로 태양광 반사판 시장 공략 가속화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4.2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솔라, KCC와 태양광 반사판 공동개발 협약 체결
태양광 반사판인 ‘솔라포스(Solar Pos)’ 공동개발로 차별화된 솔루션 제공

포스코강판(대표이사 사장 윤양수)이 탑솔라·KCC와 태양광 반사판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태양광 반사판 시장 공략에 나섰다. 

포스코강판은 태양광 발전시공턴키 전문회사인 탑솔라(회장 오형석), KCC(회장 정몽진)가 22일 탑솔라 본사 사옥에서 태양광 반사판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기존의 태양광 발전은 단면 모듈을 통해 태양과 마주보는 윗면만을 사용하여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관련 산업과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함에 따라, 현재 양면형 모듈을 통해 지면의 태양광을 반사시켜 모듈 뒷면까지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게 되어 최대 30%까지의 추가 발전량을 얻을 수 있도록 발전했다. 

KCC 정치욱 공업용 도료 이사, 탑솔라 오영석 회장, 포스코강판 윤석철 컬러마케팅실장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강판)
KCC 정치욱 공업용 도료 이사, 탑솔라 오형석 회장, 포스코강판 윤석철 컬러마케팅실장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강판)

여기에는 태양광을 반사시킬 수 있는 반사판을 사용해야하는데 이 제품을 태양광 발전시공턴키 전문기업인 탑솔라와 글로벌 철강그룹사인 포스코강판, 국내 최고의 도료를 생산하는 KCC가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한 것이다.

3사가 공동으로 개발하는 ‘솔라포스’는 기존의 반사판의 문제인 변색과 내식성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기존의 반사판은 중국산 전기도금강판에 일반도료를 사용하여 5년 정도의 시간만 지나면 쉽게 변색되고 오염되어 광택을 잃게 되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솔라포스’는 포스코의 고내식 강재인 포스맥(PosMAC)을 소재로 KCC의 초고내후성 NDP도료와 자가세정 도료를 가지고 포스코강판의 고품질 표면처리 기술로 제작하게 된다. 이에 15년 이상 사용하여도 될 정도의 품질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탑솔라의 관계자는 ‘이번 3사의 공동개발을 통해 태양광 발전 사업에서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포스코강판과 KCC의 관계자 역시 ‘최근 ESG 경영, 그린 뉴딜 정책 등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라며 ‘이번 제품 개발을 통해 3사가 태양광 반사판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양면형 모듈에 적용되는 반사판의 모습, 변색과 내식에 강한 제품을 3사가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사진=포스코강판)
양면형 모듈에 적용되는 반사판의 모습, 변색과 내식에 강한 제품을 3사가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사진=포스코강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