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 업체별 인상 가격 적용 총력
CR, 업체별 인상 가격 적용 총력
  • 유재혁
  • 승인 2008.06.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분간 업체별로 냉연강판 가격 인상에 따른 시장 적용 노력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최근 포스코를 포함한 각 냉연업체들은 판매 가격을 톤당 15~25만원 인상했다.

포스코의 인상폭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면서 업체별 판매가격 격차가 톤당 16~20만원 수준까지 벌어졌다.

일본을 비롯한 중국산 열연강판 가격이 톤당 1,000~1,100달러 내외를 기록하고 있고 현대제철산 열연강판 가격 역시 7월, 10만원이 인상되면서 원자재 부담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산 냉연강판으로의 수요 집중과 함께 인상 가격을 시장에 적용하기 위한 노력이 적극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하절기 비수기 등으로 내수 판매 확대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무리한 판매보다는 철저한 가격 고수와 함께 수출 확대를 통한 시중 적정 재고 유지 등에 힘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관계자들은 당분간 포스코의 자동차 및 가전용 납품 가격 조정도 이뤄질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른 주요 업체별 가격 조정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유재혁기자/jhyou@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