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관 가격 인상, 유통업계 반응 엇갈려
강관 가격 인상, 유통업계 반응 엇갈려
  • 김상우
  • 승인 2008.07.07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아제강 및 현대하이스코, 휴스틸 등 국내 3대 강관업체들이 배관재 가격을 7월부터 인상했다.

이번 가격인상은 그동안 유통업계에 퍼져있던 8월 가격인상 소문보다 한달이 먼저 이루어 진 것이다.

이에 대해 유통업계에서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비수기에다 내수시장이 거의 죽은 상태이다"며 "실수요자들의 부담감이 커지고 있어 이번 가격 인상이 반영되기 힘들 수도 있어 업계가 큰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제조업체의 가격 인상이 어느 정도 예상됐고, 수요업체에서도 어느정도 예상을 하고 있어 시장에 반영하는데 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포스코 가격인상 발표 후 가격인상이 이미 예상이 되어 왔던 것이기 때문에 별 문제는 없을 것이다"며 "오히려 예상했던 8월보다 7월에 가격 인상을 발표해 수요가와 계약을 할 때 인상된 가격으로 할 수 있어 잘된 일이다"고 밝혔다.


김상우기자/ksw@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