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비앤지스틸 합병 ? - 설설설에 불과
현대제철·비앤지스틸 합병 ? - 설설설에 불과
  • 김상순
  • 승인 2009.08.3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KB증권 등 현대제철 합병설 제기
현대제철·비앤지스틸…"전혀 사실무근"


  현대제철이 비앤지스틸을 인수할 가능성이 대우증권과 KB투자증권 등 일부 증권사에서 제기되면서 비앤지스틸은 31일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현대제철과 비앤지스틸 모두 이에 대한 가능성을 일축했다.

  증권가에서는 현대모비스가 현대제철이 보유한 현대차 지분을 인수해 지주사 전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현대제철과 비앤지스틸, 더 나아가 현대제철과 현대하이스코의 합병까지 각종 소문으로 나오고 있다.

  28일 장 종료 후 현대모비스는 현대제철이 보유 중인 현대차 주식 1,285만주(5.84%)를 매입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28일 종가 10만4,000원 기준 1조3,368억원 규모다. 이번 거래를 통해 현대모비스의 현대차 지분율은 14.95%에서 20.78%로 상승한다.

  이에 따라 대우증권과 KB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합병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먼저 대우증권의 전승훈, 정재호 애널리스트는 지주회사 구조에서 현대제철은 증손회사로 현대제철이 보유하고 있는 비앤지스틸과 HMC투자증권의 지분은 매각이 불가피한데 이 중 비앤지스틸은 현대제철의 스테인리스 사업부와 영업구조가 겹쳐 합병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주회사 전환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추진되고 있는데 공정거래법 개정안은 손자회사가 증손회사를 보유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으나 증손회사는 또 다른 계열사를 보유할 수 없다.
 
  또 조인제 KB투자증권 애널리스트 또한 현대제철이 현대차 지분을 팔면서 1조3,000억원의 자금여력이 생겨 비앤지스틸을 합병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의 비앤지스틸에 대한 기존 지분율은 41.12%다.

  한편 이번 현대모비스의 지주사 전환 가능성에 현대제철, 가이차, 현대하이스코, 비앤지스틸, 글로비스 등은 전체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현대모비스는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대우증권 리포트는 자료실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김상순기자/sskim@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