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유전발견으로 지역 송유관 건설계획 지연
우간다, 유전발견으로 지역 송유관 건설계획 지연
  • 김상우
  • 승인 2010.01.1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간다의 유전발견으로 아프리카 동부 지역 숙원 사업인 케냐 - 우간다 - 루안다 송유관 건설 프로젝트가 지연되고 있다.

최근 루안다와 리비아의 실무 담당자들 간의 회담 문서에 따르면, 우간다에서 방대한 양의 석유가 발견됨에 따라 현재 동 송유관 건설 계획이 지연되고 있으며, 심지어는 동 계획 자체가 무산 될 수 있는 상황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발견 이후 우간다는 자체 정유시설 건설을 추진 중이고, 현재 공식 보고된 매장량(20억 베럴)은 유전지역의 30%만을 탐사한 결과로 추가 유전발견 가능성이 높아, 송유관 건설계획이 무산될 상황을 반증하고 있다.

반면 우간다 정부는 동 송유관 건설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총 1.8억불이 투입되는 동 프로젝트의 사업성에 대하여 부정적인 의견이 속속 보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익과 지역 발전을 놓고 우간다 정부가 고심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정부의 공식 입장에 관계 국가 및 세계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