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페로실리콘 대체제 안정 확보
포스코, 페로실리콘 대체제 안정 확보
  • 방정환
  • 승인 2013.06.1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르기스스탄서 내년부터 알루미늄-페로실리콘 年1만4천톤 조달
제강용 탈산제 페로실리콘 대체…기존價 대비 25% 저렴
대출 형태 투자로 구매권 확보…年 100억원 원가 절감 기대

  포스코(회장 정준양)가 중앙아시아 광물자원 부국인 키르기스스탄에서 제강용 탈산제로 사용되는 알루미늄-페로실리콘(FeSiAl)을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길을 열었다. 

  포스코와 키르기스스탄 정부, 카자흐스탄 국립광물가공연구센터는 6월 13일 알루미늄-페로실리콘 생산시설을 설립하고 생산제품 일부를 포스코에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

▲ (앞줄 서명자 왼쪽부터)카자흐스탄 국립광물가공연구센터 압둘라술 자르마노프 대표, 키르기스스탄 테미르 사리예프 경제부 장관, 포스코 김준식 사장 (뒷줄 가운데부터) 키르기스스탄 잔토르 사티발디예프 총리, 포스코 정준양 회장

  이날 MOU 체결식에는 포스코 정준양 회장과 키르기스스탄의 잔토로 사티발디예프(Zhantoro Satybaldiyev) 총리가 배석한 가운데 성장투자사업부문장인 김준식 사장과 키르기스스탄의 테미르 사리예프(Temir Sariev) 경제부 장관, 카자흐스탄 국립광물가공연구센터의 압둘라술 자르마노프(Abdrassul A. Zharmenov) 대표가 서명했다.

  알루미늄-페로실리콘은 철강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산소를 제거하여 강의 순도를 높이는 제강첨가제로 사용되며 카자흐스탄 국립광물가공연구센터가 세계 최초로 제조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키르기스스탄과 카자흐스탄의 국가간 경제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돼 왔으나 글로벌 철강기업으로서의 포스코의 인지도와 구매력을 높이 평가한 양국 정부의 요청으로 포스코도 참여하게 되었다.

  포스코는 그동안 제강용 탈산제로 중국산 페로실리콘(FeSi)을 구매해왔으나 키르기스스탄의 저렴한 인건비와 소비전력량(kwh) 당 1센트 수준의 저렴한 전력공급, 세제 혜택 등과 함께 카자흐스탄의 높은 광물자원 개발 기술력이 결합됨으로써 25%나 저렴한 가격으로 페로실리콘 대체재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2014년3월 연산 7만톤 규모의 공장이 가동되는 키르기스스탄 타쉬쿠모르에서 생산량의 20%인 1만4천톤까지 구매할 수 있게 되어 100억원 이상의 원가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는 지분참여 대신 이번에는 총투자비 9,800만달러 중 2,500만달러를 대출해주고 알루미늄-페로실리콘의 구매권을 확보함으로써 사업추진의 잠재적 리스크를 회피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카자흐스탄 정부 소유의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하며 5년 거치 이후 5년간 이자율 5%로 분할 상환 받기로 했다.

  향후 포스코와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정부 및 관련 업체는 주요 협력 분야별로 공동 운영 및 실무위원회를 구성하여 정기적으로 추진 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