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신한울 원전 1호기用 원자로 출하
두산중공업, 신한울 원전 1호기用 원자로 출하
  • 차종혁
  • 승인 2014.04.1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R 1400 타입 원자로‥중량 415톤·철판 두께 최대 297mm

  두산중공업(대표 박지원)이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에 설치될 1400MW급 가압경수로형 원자로(APR 1400)를 창원 공장 사내부두를 통해 출하했다”고 17일 밝혔다.

  원자로는 핵 분열 반응을 일으켜 열을 발생시키는 원자력발전소의 핵심 설비다. 이날 출하된 원자로는 APR 1400 타입으로 높이 12.1m, 외부 직경 5.9m, 중량 415톤, 철판 두께 최대 297mm에 이르는 중량물이다.

  경북 울진군에 건설 중인 신한울 원전 1호기는 신고리 원전 3,4호기에 이어 국내에 건설되는 세 번째 APR 1400 원전으로서 2017년 4월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APR(Advanced Power Reactor) 1400은 한국이 독자 개발한 원전 모델이다. 이전의 한국표준형 원전인 OPR 1000과 비교하면 발전용량을 1,000MW에서 1,400MW로 높였고 설계수명을 40년에서 60년으로 연장해 발전원가를 최소 10% 이상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내진설계 기준을 리히터 규모 7.0 이상으로 높여 안전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