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153억원 규모 투자유치 성과
포항시, 153억원 규모 투자유치 성과
  • 이진욱
  • 승인 2016.03.0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케이써스틸, (주)천마개발, 방산(주)영남지사 등 3개 기업과 MOU체결

 경북 포항시에 철강, 내화물 관련업체들의 투자가 지속되고 있다.

 시는 지난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철판표면가공업의 케이써스틸(차원석 대표), 목재사업의 천마개발(김효경 대표이사), 내화물제조업의 방산() 영남지사(방순만 대표) 3개 기업체와 153억 원의 사업투자와 47명의 일자리창출이 기대되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정수화 시의원 등 관계자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 사업계획 설명과 함께 포항시의 신속한 행정지원으로 빠른 기간 내 공장이 설립되도록 하는 투자협약을 맺었다.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에 공장설립을 추진하는 케이써스틸과 천마개발은 442의 동일한 부지에 제조시설 2,0213,479를 각각 설치하고, 3D 패턴무늬의 철판제품 생산과 금강송을 활용한 목재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에서 고부가가치 제품개발을 위해 기술연구를 하고 있는 케이써스틸은 기계설비 등에 110억 원을 투자하고 27명의 고용인원으로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엘리베이터 등 건설자재를 제공할 계획이며, 미주하이텍 및 중국기업체와 사전구매의향서를 체결하는 등 판로개척에도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천마개발은 부지매입과 목재사업 추진에 필요한 시설 등에 28억 원을 투자하고 10명의 인원을 채용해 문화재복원사업, 한옥마을조성, 조경 사업 등에 쓰여질 금강송 원목을 제품화해 판매처에 제공할 계획이다.
북구 신광면 안덕길에 위치한 방산() 영남지사는 제조시설 2,740규모에 15억 원을 투자하고 10명의 인원을 채용해 해외에서 1차 가공된 비금속 광물을 내화물 부 원료로 생산할 계획에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투자유치양해각서를 체결한 기업체에서 지역의 우수한 산업인력을 우선적으로 고용되도록 하고, 공장건축 시에도 지역에서 생산되는 자재, 장비가 사용되도록 기업체와 협의하겠다최근 철강 산업이 어려운데도 불구하고 포항지역에 투자를 결정해주신 기업체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