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파라과이 ‘도로 시공감리 용역’ 수주
도공, 파라과이 ‘도로 시공감리 용역’ 수주
  • 안종호
  • 승인 2017.03.1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만 달러(한화 46억원 규모)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는 파라과이 공공사업통신부(MOPC)에서 발주한 400만 달러(한화 46억 원) 규모의 ’도로개량공사 시공감리’ 용역을 수주해 지난 2월 계약을 체결했다.

  이 용역은 2017년 2월부터 2019년 9월까지 3년간 연장 89.49km(본선 84.66km, 연결로 4.83km)의 ‘산후안 네포무세노-국도6호선 접속지점 도로’의 토지취득 지원하는 것이다.

  또한 도로건설 컨설팅, 공정․품질․환경․안전관리 등을 총괄하는 사업으로 미주개발은행(IDB,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재원으로 시행된다. IDB 재원의 도로분야 사업을 국내기업이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업 수주에는 한국도로공사(이하 ‘도공’ 외에도 스페인·볼리비아·파라과이 등지의 많은 업체들이 참여해 도로공사의 수주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도공은 수주배경에 대해 미리 현지정부와 기술협력약정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하게 되면서 기술력에 신뢰를 쌓아왔고, 그 결과 기술·경제적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설운호 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은 “스페인 업체가 강세를 보이는 중남미 지역에서 한국도로공사가 도로건설 분야에 첫 발을 내딛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아시아 위주의 사업에서 탈피해 중남미·아프리카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민관협력사업 발굴에도 힘써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견인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도로공사는 2005년부터 60개국에서 123건의 사업을 수주했으며, 현재 13건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