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적 확증편향 비관론을 경계하며
무조건적 확증편향 비관론을 경계하며
  • 정하영
  • 승인 2017.05.01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초 도이치뱅크 버너 스타인뮬러 아시아태평양 회장이 한국을 방문해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한국처럼 수출이 탄탄하고 상장사 영업이익이 매년 10% 이상 늘어나는 나라는 많지 않다”며 “다들 부러워하는데 한국 사람들만 비관론에 빠져 있는 것 같다. 경제에 대해 좀 더 자신감을 가져도 된다”고 충고했다.
 
  어느 때부턴가 ‘헬조선(Hell 朝鮮)‘이라는 유행어가 우리 곁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우리 사회에 확증편향의 주관적 비관론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 있는 탓이다.

  대통령 탄핵에 이어 선거를 앞두고 있는 등 정치적으로는 아주 불안정한 시기에 있지만 우리 경제는 스타인뮬러 회장의 말대로 지난해 상장사 경영실적이 예상외의 호조를 보였다. 매출은 정체했지만 영업이익은 그의 말대로 10% 이상인 15%나 크게 늘었다. 올해 1분기에는 본격 회복을 거론할 수 있을 만큼 좋은 실적을 보일 것으로 추정된다. 코스피 상장사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44조원에 달해 전년 1분기보다 20%나 늘어나 역대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1분기 국내경제성장률 역시 전분기보다 0.9% 증가했다. 연율로는 3%대 후반이 가능하다는 얘기가 된다. 이는 잠재성장률 연 3.1% 수준을 뛰어넘는 호실적이다. 2010년 4분기 2.2% 후 25분기 만에 최고치다.
철강금속 업계도 지난해 비교적 좋은 실적을 거뒀다. 철강제조 주요 151개사의 매출은 역시 정체했지만 영업이익은 11.5%나 늘었고 영업이익률은 7.7%에 달했다. 대체로 상장사 전체와 비슷한 수준이다.

  비철금속 제조 95개사 역시 매출액 2.0% 증가, 영업이익 47%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이 5.8%로 다소 미치지 못했지만 연간 경영실적은 전년 대비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철강금속 업계의 경영실적은 중간 이상이지만 체감 경기는 상대적으로 좋지 않다. 이유는 조선해운, 석유화학 등과 마찬가지로 전 세계적 공급과잉이 가장 큰 이유다. 또 다른 요인 중 하나는 소재산업의 특성상 수요산업의 부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 건설을 제외하고 호조를 이끌던 자동차마저 다소 주춤하고 있는 탓이 크다. 가전 부문의 공장 해외이전도 적지 않은 이유 중 하나다.

  또 다른 우리 철강 산업의 부정적 요인은 바로 수입재의 엄청난 국내 시장 잠식 속도와 크기다. 내수시장 대비 40%를 넘어선 수입재 비중은 철강산업으로서는 엄청난 부담이다.

  여기에 타 소재의 시장 잠식이라는 중장기적 부정적 요인이 적지 않다. 포스코가 ‘기가스틸’을 강조하고 있는 이유도 알루미늄 등 타소재의 공세에 대한 적극적 대응 결과다.

  그러나 이런 부정적 요인에 침잠(沈潛)하게 되면 결국 확장편향의 부정적 비관론과 다름 아니다.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경험과 능력의 대한민국 철강산업이 언제 편한 날이 있었던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