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초중급사원교육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울산ㆍ포항ㆍ경주, '동해안R&D특구' 가시화과기정통부, 특구위원회 통해 이달 확정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울산과 포항, 경주시가 국내 여섯번째의 연구개발(R&D)특구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경북도와 울산시가 공동으로 요청한 ‘동해안연구개발특구 지정건’ 검토를 위해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한다고 2일 밝혔다.

  동해안연구개발특구는 자동차ㆍ조선ㆍ철강ㆍ소재 등 지역 주력산업이 성숙기에 도달함에 따라 경북(경주ㆍ포항)과 울산 일원 23.1㎢(700만평)의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해 신성장동력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해안연구개발특구 지정건은 경북과 울산이 2015년 12월에 정부에 요청했으나 당시 특구 제도 전반의 개편을 추진 중이라는 이유로 보류됐다. 과기정통부는 2일 대전의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서 부처, 재단, 관련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TF 발족 실무협의회를 열고 동해안연구개발특구 지정건 검토에 착수했다.

  동해안연구개발특구 TF는 관련 전문가 20여명으로 혁신·기반 분과를 구성하고, 관계 지자체 등을 포함해 운영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연구개발특구를 혁신플랫폼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2.0 발전전략’을 마련해 이달 중 특구위원회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다.

  TF는 이곳에 대학, 병원, 공기업 등의 지역 핵심거점을 중심으로 소규모 특구를 지정해 조성할 수 있도록 ‘소형특구 모델’을 새롭게 추가한다. 또한 법령 정비를 통해 특구지역에서 규제를 획기적으로 완화하는 ‘신기술 테스트 베드’ 제도 도입 등의 내용도 포함된다.

  정부가 인정하는 특구 제도로는 연구개발특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지역, 자유무역지역, 지역특화발전특구, 기업도시 등 7가지가 있다. 이 중 연구개발특구는 대전(대덕)ㆍ광주ㆍ대구ㆍ부산ㆍ전북 등 5곳이 지정돼 있다.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