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 제조업체 한국철강, 지분 상속 ‘완료’
철근 제조업체 한국철강, 지분 상속 ‘완료’
  • 안종호
  • 승인 2017.09.04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들에게 대부분 지분 이전

  한국철강의 지분 상속이 완료됐다.

  최근 금융감독원 공시자료에 따르면 장상돈 회장이 지난 2월 노환으로 타계한 이후 보유하고 있던 KISCO홀딩스 주식 43만9,734주, 한국철강 주식 128만2,933주가 가족들에게 이전됐다.

  장 회장이 별세한 이후 6개월 만에 모든 상속 절차가 마무리됐고, 상속 이후에도 차남인 장세홍 KISCO홀딩스 대표가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룹 지주회사인 KISCO홀딩스 주식은 장남 장세현 환영철강공업 부사장 8만9,430주, 장녀 장인희 씨 8만887주, 차녀인 장인영 씨 18만 2283주, 3남 장세일 전 영흥철강 대표 8만7,134주가 각각 배분됐다.

  차남인 장세홍 KISCO홀딩스 대표는 이번 상속에서 배제됐지만 2009년 5월 이후 8년 넘게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상속 이후 KISCO홀딩스 지분 구조는 장세홍 대표 35%, 장인영 씨 4.9%, 장인희 씨 2.7%, 장세현 부사장 2.4% 등으로 변경됐다.

  한국철강의 주식 128만2,933주는 고(故) 장상돈 회장의 부인인 신금순 씨에게 전부 이전됐다. 한국철강의 최대 주주는 KISCO홀딩스(40.8% 보유)로 신금순 씨는 2대 주주(14.1% 보유)가 됐다.

  한편 고(故) 장상돈 회장은 조카인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본격적으로 그룹 경영에 나서기 시작한 2001년 한국철강을 동국제강그룹에서 분리·독립했다. 이후 인수합병(M&A)과 지주회사 설립을 통해 그룹의 외형을 확대하고 지배구조를 정비했다.

  2002년 3월 철근 제강사인 환영철강공업을 그룹에 편입했고, 2004년 11월에는 선재업체인 영흥철강과 대흥산업을 계열사로 추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