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한국 기술로 완성된 브루나이 최초의 사장교대림산업,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 개통
성희헌 기자 | hhsung@snmnews.com

 대림산업이 건설한 브루나이 최초의 사장교인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의 개통식이 지난 10월 14일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에서 열렸다.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는 서울의 한강에 해당하는 브루나이 강에 놓이는 첫 사장교이며, 이러한 상징성에 걸맞게 현지인들의 종교와 문화를 다리에 반영했다. 먼저 주탑 상단을 국교인 이슬람교를 상징하는 전통 돔 양식으로 디자인했다. 주탑 아래는 국기 문양인 초승달 모양으로 설계하고 종교적인 특성을 고려하여 이슬람 기도실도 마련했다.

   
▲ 대림산업이 건설한 브루나이의 최초의 사장교인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가 개통됐다.

 주탑의 높이는 157m로 국왕의 생일인 7월 15일의 영어식 표기인 157과 동일하게 맞췄다. 고층 건물이 없는 브루나이에서 최고 높은 건설구조물로 기록됐다.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는 주탑이 하나 있는 1주탑 사장교로서 왕복 4차선, 총 길이 712m, 주경간장 300m 규모다. 브루나이 강으로 나뉜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의 양쪽 지역, 루마파스와 잘란 레지던시를 연결한다. 기존에는 브루나이 강을 돌아가야 해 40km에 이르렀다. 하지만 교량 개통으로 두 지역간의 거리가 712m로 대폭 단축됐다.

 한편, 이 개통식은 브루나이 국왕의 즉위 50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진행됐으며,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대림산업 윤태섭 부사장 등 공사 관계자들과 현지 주민들이 참석했다.

성희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