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10월 판매, 추석연휴 후유증…현대차만 전년比 증가
자동차 10월 판매, 추석연휴 후유증…현대차만 전년比 증가
  • 문수호
  • 승인 2017.11.01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판매실적이 지난 추석 연휴 영향으로 전년 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한국GM·르노삼성·쌍용차 등 완성차 5개사의 지난 10월 총 판매량은 69만326대로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했다. 내수는 11만2,729대로 11% 줄었고 수출 역시 57만7,597대로 9.8% 감소했다. 

  한국GM과 르노삼성은 지난달 내수 판매가 절반 수준으로 줄었으며 쌍용차는 21.5%, 기아차는 6.3% 감소했다. 유일하게 현대차만 전년 대비 12.3% 증가하며 호조를 보였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국내 5만3,012대, 수출 34만1,066대로 전년 대비 4.3% 감소한 39만4,078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는 10월 추석 명절 연휴의 영향으로 영업일수가 크게 감소했지만 신차를 중심으로 판매가 늘어나며 전년 대비 12.3% 증가했다.

  기아차는 지난 10월 국내에서 3만7,521대, 수출 19만3,754대로 총 23만1,275대를 판매했다. 추석 연휴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로 국내외 공장에서 모두 판매가 줄어 전년 대비 10.4% 감소했다.

  한국GM은 10월 한 달간 총 3만4,535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대비 37.5% 감소한 수치로 추석연휴로 영업일수가 줄어들어 내수에서 반토막이 났다.

  한국GM은 지난달 내수 7,672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54.2% 감소했다. 주력 차종을 비롯한 거의 전 차종이 큰 폭으로 판매가 줄었다. 스파크는 49.7%, 크루즈는 73.4%, 말리부 60.2%, 트랙스 26.1% 각각 감소했다.  수출 역시 총 2만6,863대로 30.3% 감소했다.

  르노삼성은 지난 10월 내수 7,110대, 수출 1만2,584대로 총 1만9,694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대비 29.6% 감소한 수치다.

  르노삼성의 10월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같은 시기 SM6, QM6 등의 주력 신차들이 판매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 대비 46.4% 급감했다.

  르노삼성의 10월 수출은 1만2,584대로 전년 대비 14.5% 감소했다. 해외 수출이 본격화 된 QM6(수출명 콜레오스)와 SM6(수출명 탈리스만)가 각각 861.7%. 197.3% 증가한 4943대, 446대를 기록해 수출의 새로운 축으로 자리 잡았다.

  쌍용차는 지난 10월 내수 7,414대, 수출 3,330대로 총 1만744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대비 21.7% 감소한 수치로 지난 9월까지 3개월 연속 내수 판매가 증가세를 보였지만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 영향으로 지난달 내수 판매가 감소세로 돌아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