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세아· 현대 특수강시장 두고 패권 힘겨루기세아베스틸...수익성 위주 실리 찾기냐
현대제철...시장확대 위주 영토확장 이냐 주목
곽종헌 기자 | jhkwak@snmnews.com

 
 세아베스틸(대표 윤기수·이태성)과 현대제철(부회장 우유철)간의 특수강사업 패권을 두고 힘겨루기가 전개되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현대제철의 주요 유통대리점 선정을 앞두고 6개 대리점이 세아베스틸에서 현대제철로 말을 갈아타는 등의 문제로 신경전이 고조되다 올 상반기까지는 현대·기아차 1차 실수요업체(협력업체)의 현대제철 직거래 업체로 전환하는 작업이 전개됐다.
 
 4분기부터 현대제철 당진의 자동차용 소재공급과 비 자동차용으로 산업용 일반재(HS) 소재 공급량이 다시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경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중략~

  구체적인 세부 기사내용은 본지 페이퍼신문 2306호(11/8일자) 참조 바람.

  
 
 

     관련기사
· 스미토모·다이토특수강 中 공구강사업 확대· 세아베스틸 하반기 유통대리점 고객사 간담 가져
· 현대 11일부 特棒 가격 인상한다
곽종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