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2018년철강산업전망_17120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美, 한국산 스탠더드 강관에 38% 예비관세 부과
박재철 기자 | parkjc@snmnews.com

  미국 상무부가 한국산 스탠더드 강관(circular welded non-alloy steel pipes)을 대상으로 한 연례재심에서 최대 38%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예비 판정했다.

  7일 미국 연방 관보에 따르면 상무부는 현지시간 6일 한국산 스탠더드 강관에 대한 반덤핑 관세 연례재심 예비판정 결과를 발표했다.

  관세율은 현대제철 38.16%, 아주베스틸·넥스틸·세아제강 23.17%, 휴스틸 8.18%다.

  지난 6월 발표한 직전년도 연례재심 관세율보다 높아졌다.

  상무부는 한번 부과한 반덤핑 관세가 계속 필요한지, 매년 시장 상황과 수입 물량 등을 검토해 관세 부과 여부와 관세율을 다시 정한다.

  한국산 스탠더드 강관에 대한 반덤핑 관세는 1991년 첫 조사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계속돼왔다.

  이번 연례재심 조사는 2015년 11월~2016년 10월에 미국에 수입된 물량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앞서 상무부는 지난 6월 2014년 11월~2015년 10월에 수입된 물량을 대상으로 한 연례재심에서 휴스틸, 아주베스틸, 넥스틸과 세아제강 등 4개 기업에 1.20%의 관세를 부과했다.

  업계에서는 연간 수출물량을 약 5만t(약 3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관련기사
· 광성강관, 이완섭 서산 시장 방문 특강 실시· 철강協 기술전문부회 21주년 맞아..7일 간담회 개최
· NSSMC, 카타쿠라강관 자회사화· 삼강엠앤티,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수리조선’ 사업진출
박재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