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제철, 올해 인사 ‘잠잠’
동부제철, 올해 인사 ‘잠잠’
  • 문수호
  • 승인 2018.01.09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사원만 대리급 승진

  동부제철이 지난해 전년 대비 좋지 않은 경영실적을 올리면서 올해는 인사에 거의 변동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제철은 2016년 연결 기준 1,3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제품가격이 오르는 등 시황도 받쳐주면서 각 부문에서 모두 빼어난 실적을 올리면서 2017년 인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2017년 실적이 악화되면서 2018년에는 일부 사원을 대리급으로 승진시킨 것 외에는 인사에 거의 손을 대지 않았다.

  다른 업체들이 활발한 보직변경을 보인 반면 동부제철은 일부 임직원들의 퇴직으로 인한 보직 이동 외에는 보직 부문에 있어서도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동부제철 내부에서는 경영실적 문제로 채권단으로부터 압박을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제철의 가장 큰 경영실적 악화 요인은 열연강판(HR) 가격 인상에 따른 원가 상승이다. 고로업체들이 일제히 열연부문에서 수익을 내고 있어 중국은 물론 일본까지 HR 가격을 큰 폭으로 인상한 상태다.

  이로 인해 일본 비중이 큰 동부제철의 원가가 지난해 크게 상승하면서 상대적으로 수익은 많이 줄어들 수밖에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