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국토부, 올해 건설기술 연구개발에 514억원 투자지진·미세먼지 등 사회 이슈 문제 대응
성희헌 기자 | hhsung@snmnews.com

 정부가 건설기술 연구개발에 전년대비 3.1% 증액된 514억원을 투자한다.

 이는 국내 기업의 해외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급증하는 시설물 재난재해·안전사고 등 최근 건설 분야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10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건설기술 연구개발 예산(건설기술연구사업)을 지난해 498억원보다 16억원 늘려 '건설재료 개발 및 활용 기술' 분야(67.6% 증가), '시설물 유지관리 및 건설안전 기술' 분야(24.6% 증가) 등 총 22개(신규 4개, 계속 13개, 종료 5개) 연구과제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올해에는 최근 연달아 발생하고 있는 지진 등과 같은 재난·재해, 실내외 공기 질 개선, 미세먼지 해결 등 사회 이슈 문제 대응 기술을 지원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 국토부가 지난해 투자해 개발한 건설 기술

 지진과 같은 재난·재해에 대비해 사전 예방체계를 구축하고, 노후화된 도로시설물(교량, 터널)의 지진 취약도 분석과 내진 보수·보강 공법을 위한 의사 지원 기술 개발이 새롭게 착수된다.

 또한 태풍, 호우 등으로 인한 수변지역 시설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간 안전도, 피해 현황, 피해 복구 등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안전 관리 기술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해 건설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터널, 교량과 같은 메가 스트럭처 핵심 기술 및 시설물 안정성 강화를 위한 유지관리 기술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했다.

 그동안 해외 기술에 의존해 오던 터널굴착장비 커터헤드 설계·제작 기술을 세계 7번째로 획득했고, 7m급 중대 단면 터널굴착장비 완성차 본체부의 설계·제작 국산화 및 운전·제어기술 개발 단계에 돌입했다.

 특히 국토부는 지난해 저비용·고성능의 섬유 보강 콘크리트를 개발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활용해 강원 레고랜드 도로 사장교를 건설했다. 

 개발된 콘트리트는 자체 무게가 30% 가볍고 건설 비용 또한 최대 20%까지 저렴해 경제적으로도 우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초장대교량 건설시 고난이도 기술인 현수교 케이블 가설공법·장비를 국산화해 울산대교, 제2남해대교 등 다수의 국내 교량 현장에 적용했다. 또 터키 보스포러스 3교 및 차나칼레 대교, 칠레 차카오교 등에 적용해 해외시장 진출에도 기여했다.

 게다가 해저터널 차수·보강용 그라우팅 시공기술을 개발해 보령해저터널 현장에 사용하기도 했다. 

 국토부는 "올해부터는 시공기술 위주의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침체 국면에 있는 국내 건설 산업의 활성화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성희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