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발등의 불' 232조, 품목 줄이고 예외조치 활용해야
[기고] '발등의 불' 232조, 품목 줄이고 예외조치 활용해야
  • 정리=곽정원
  • 승인 2018.02.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 전문위원 김성우 (전 한국철강협회 이사)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전체 기사와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