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피에프, 지난해 당기순이익 128억… 전년比 189% 증가
케이피에프, 지난해 당기순이익 128억… 전년比 189% 증가
  • 성희헌
  • 승인 2018.02.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공장 가동 최초로 해외법인 모두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케이피에프(대표 송무현, 김형노)가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증가한 2017년 실적을 발표했다.
 
  케이피에프는 2017년 잠정 영업실적으로 매출액 3,654억원, 영억이익 152억원, 당기순이익 12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각각 전년대비 7.4%, 3.6%, 189.4% 증가한 수치다.

 
  회사 측 관계자는 "베트남법인(KPF Vina)과 중국법인(KPF Jinan) 등 해외 사업이 정상화 궤도에 들어서면서 이번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며 "지난 2010년 해외법인의 설립 이후 현지 사업 안정화에 노력해왔으며, 그 노력의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케이피에프의 해외공장의 영업이익은 2016년에 25억원에서 2017년 50억원으로 100.3%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016년 27억원 적자에서 2017년 58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베트남법인은 2016년에 이어 흑자기조를 유지했으며, 중국법인의 경우 2011년 진출 이후 처음으로 당기순이익이 흑자 전환했다.

  케이피에프 관계자는 "미국 및 아시아 인프라시장 등 新시장 개척과 중장비, 풍력 등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어 올해에는 더욱 의미 있는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