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용접, 6대 업종 생산액 비중 31% 최고
잘 나가는 용접, 6대 업종 생산액 비중 31% 최고
  • 정수남 기자
  • 승인 2016.09.27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39조4천억원…전체 규모 126조7천억

국내 6대 뿌리산업 가운데 용접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소장 이상목)는 2014년 뿌리산업 생산액은 모두 126조620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6대뿌리산업 생산액.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 제공

이중 용접(5618사) 업종은 같은 기간 39조3579억원으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6대 산업 가운데 최고인 31.1%를 기록했다.

이어 소성가공( 5976사)이 30조8347억원으로 24.4%, 표면처리(6327사)가 25조8566억원으로 20.4%의 비중을 각각 차지했다.

금형(6560사) 16조25억원과 주조(1409사) 12조2312억원, 열처리(950사) 2조3376억원 등도 각각 12.6%, 9.7%, 1.8% 비중을 기록했다.

규모별로는 역시 큰 기업의 생산액이 많았다. 50인∼199인(1806사) 기업의 경우 41조5334억원으로 32.8%의 비중을 나타냈다. 그 뒤를 이어 300인( 177사) 이상 기업이 38조6875억원으로 30.6%, 20인∼49인( 3412사) 기업이 20조5853억원으로 16.3%의 비중을 각각 나타냈다.

반면, 1인∼9인( 1만7502사사), 10인∼19인( 3791사사) 기업의 경우 각각 9조1133억원과 1138억원으로 모두 7.2%의 비중을 보였고, 200인∼299인 기업은 7조5634억원으로 6% 비중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만3903사)이 40조9670억원으로 1위(32.4%)에 올랐고, 경남(6007사)도 37조900억원)으로 29.3%, 경북(3626사) 20조7130억원으로 16.4%, 충정(1680사) 17조5200억원으로 13.8% 등 순으로 생산액이 많았다.

전라도(1533사) 9조8249억원(7.8%)와 강원(82사) 5050억원(0.4%), 제주(9사) 9억원)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업체당 평균 생산액은 주조가 86억8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용접(70억1000만원), 소성가공(5억2000만원), 표면처리(4억1000만원), 열처리(2억5000만원), 금형(2억400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14년 뿌리산업 생산액 가운데 용접업계는 모두 39조3579억원을 생산해 6대 산업 가운데 최고를 기록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일수록 생산액이 높았다.

30인 이상인 기업은 평균 2186억원 200인∼299인 기업은 498억원, 50인∼199인의 기업은 23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20인∼49인, 10인∼19인, 1인∼9인 기업은 각각 60억원, 24억원, 5억원 정도로 상대적으로 생산액이 낮았다.

지역별 평균 생산액은 충정도(104억원), 전라도(64억원), 경남(62억7000만원), 강원(61억6000만원), 경북(5억7000만원), 수도권(2억9000만원) 등 지방 기업의 생산성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목 소장은 “특수 용접의 경우 연봉이 1억원을 상회하는 등 생산액이 타 업종대비 높다”면서 “뿌리센터는 업체당 연간 부가가치 3억원 달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