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열연제품, 46년만에 3억톤 판매 달성
포스코 열연제품, 46년만에 3억톤 판매 달성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8.04.1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강석은 판매생산계획그룹장, 천성래 열연마케팅실장,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최용준 압연담당부소장, 이희근 선강담당부소장
왼쪽부터 강석은 판매생산계획그룹장, 천성래 열연마케팅실장,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최용준 압연담당부소장, 이희근 선강담당부소장

 

포스코(회장 권오준)가 지난 1972년 국내 최초의 열연공장인 포항 1열연 공장의 가동을 시작한 이후 46년 만에 열연제품 누계 판매량 3억톤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1972년 10월 3일 국내 최초의 열연 공장인 포항 1열연을 가동했으며 광양에서는 1987년 2월 28일 1열연 공장을 준공해 열연제품을 함께 생산 판매했다. 이후 포스코는 포항 공장을 가동한 이래 46년 5개월 만인 지난 3월 말 '열연제품 3억톤 판매'를 기록했다.

16일 오전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 출하센터 앞 광장에서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을 비롯한 철강사업본부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연제품 누계 판매 3억톤 달성'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고부가가치 제품인 월드프리미엄(World Premium) 제품의 제조기술력 향상, 경쟁사 대비 낮은 제조원가 달성, 고객을 감동시키는 납기와 솔루션 제공 등 모든 부분에서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만들어 내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