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건설기계, ‘볼보 빌리지’ 제3호 탄생 예정
볼보건설기계, ‘볼보 빌리지’ 제3호 탄생 예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06.2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의 집짓기’ 활동 · · · 18년째 나눔 실천

  글로벌 굴삭기 전문 업체 볼보건설기계코리아(대표 양성모)와 한국해비타트는 20일 서울 한남동 볼보 빌딩에서 ‘희망의 집짓기’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해비타트의 ‘희망의 집짓기’ 운동은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는 무주택서민이 자립 기반을 마련하도록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볼보건설기계코리아는 2001년부터 올해로 18년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협약식에 참석한 양성모 볼보그룹코리아 대표는 손미향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에게 ‘2018 희망의 집짓기’ 활동을 위한 후원금 1억2,000만원의 협약서를 직접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올해 볼보건설기계코리아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제3호 ‘볼보 빌리지’의 착공부터 완공까지 집짓기 전반의 과정에 사용된다.

왼쪽부터 양성모 볼보건설기계코리아 대표와 손미향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

  이번 ‘볼보 빌리지’ 프로젝트의 제3호 가구는 충청남도 천안시로 선정됐다. 볼보건설기계코리아 임직원 및 가족들은 여름 휴가를 반납하고 오는 8월 6일부터 8월 10일까지 총 4박 5일 동안 천안 현장에 직접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이웃사랑을 실천한다.

  특히 볼보빌리지 3호 공사 현장에는 볼보건설기계의 굴삭기가 현장에 투입돼 일손을 보탤 예정이며, 오는 11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볼보건설기계코리아의 ‘희망의 집짓기’ 활동은 2001년 아산에서 열린 ‘지미 카터 특별 건축사업’에 20여명의 임직원들이 뜻을 모아 봉사를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됐으며, 매년 확대, 발전해 볼보건설기계코리아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 잡았다.

  또한 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 참가한 대부분의 임직원들은 10회 이상 참여한 베테랑이며, 현장 경험이 풍부한 직원은 ‘크루 리더(Crew Leader)’로 임명돼 경험이 적은 참가자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하고 현장을 이끌어 가기도 한다.

  양성모 볼보그룹코리아 대표는 “올해로 18년째를 맞은 ‘희망의 집짓기’ 활동은 지난해까지 총 1,000여명이 참여했다”며 “기부 금액 또한 20억원 규모에 달하는 만큼 오랜 기간 지속되고 있는 볼보건설기계코리아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 가족과 함께 처음 참가 했던 현장이 볼보 빌리지 1호 현장이었는데, 벌써 올해로 3회째를 맞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볼보건설기계코리아의 ‘희망의 집짓기’ 활동이 단발성의 봉사가 아니라 지역사회를 위한 진정한 의미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