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제2회 럭스틸 건축 공모전’ 개최
동국제강, ‘제2회 럭스틸 건축 공모전’ 개최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8.07.2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공장 사무동 신축 설계’를 주제로 공모전 개최
모든 참가 대학생, 럭스틸리에(Luxteelier)로 임명

동국제강(부회장 장세욱)은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제2회 대학생 럭스틸 건축 공모전’을 26일 개최했다.

‘부산공장 사무동 신축 설계’를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에서 홍익대학교 팀(윤정수, 장기호, 홍창석)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상금 500만원과 동국제강 입사 지원 시 우대 혜택을 받는다. 최우수상은 한양대 팀, 우수상은 강원대 팀, 장려상은 가톨릭관동대 팀이 수상했다.

‘럭스틸 건축 공모전’은 미래의 건축가인 건축학도들이 동국제강 컬러강판 브랜드인 ‘럭스틸(Luxteel)’에 대한 교육을 수료하고 럭스틸을 사용해 건물을 설계하는 체험형 공모전이다.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럭스틸리에(Luxteelier) 2기들이 임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럭스틸리에(Luxteelier) 2기들이 임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은 지난 5월 참가자 모집을 시작으로 1차 서류전형을 통해 총 19팀 중 6팀을 선발했다. 이들은 3일간의 워크샵 기간 동안 럭스틸의 생산과정, 시공방법, 시공사례 견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했으며, PT를 통해 최종적으로 4팀이 수상을 했다. 교육을 수료한 모든 대학생들에게는 ‘럭스틸리에(Luxteelier) 2기’ 임명장도 수여했다.

‘럭스틸리에’는 럭스틸(Luxteel)과 소믈리에(Sommelier)를 결합한 단어로, ‘럭스틸을 활용해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재창조하는 전문가’를 의미한다.

대상을 수상한 홍익대학교 팀이 직접 설계한 모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동국제강)
대상을 수상한 홍익대학교 팀이 직접 설계한 모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동국제강)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럭스틸 공모전을 통해 미래의 건축가가 될 여러분들이 건재용 컬러강판에 대해 경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럭스틸리에(Luxteelier)로 임명된 만큼 럭스틸에 대한 많은 홍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동국제강의 럭스틸은 고급 건재용 컬러강판으로 고객이 원하는 색상과 패턴을 적용할 수 있으며 강한 내식성·내후성, 우수한 가공성이 장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