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스틸, 신규 먹거리 사업으로 ‘외식사업부’ 신설
금성스틸, 신규 먹거리 사업으로 ‘외식사업부’ 신설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8.08.3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명에 프랑스 유명 베어커리 곤트란쉐리에 10월 오픈
외식사업부 신설로 신규 매출 확보

  강관 제조업체 금성스틸(대표 변재환)이 신규 먹거리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외식사업부를 신설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오는 10월 경기도 광명에 프랑스 유명 빵집 ‘곤트란쉐리에’를 오픈한다. 매장 평수는 약 120평이다. 곤트란쉐리에는 프랑스의 유명 파티셰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베이커리 전문점으로, 2017년 ‘파리 최고의 바게트(La Meilleure Baguette de Paris)’ 상을 수상할 정도로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이다.

  프랑스에서 시작해 싱가포르, 도쿄 등 아시아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입점한 지 4년 만에 30여 개의 매장을 오픈할 만큼 그 인기가 남다르다.

  특히 프랑스 정부의 공식 인증을 받은 밀가루부터 프랑스 노르망디 버터 등 파리 본점과 동일한 재료와 오븐만을 사용하여 본점의 맛을 그대로 표현해내는 것이 곤트란쉐리에가 꾸준한 고객 사랑을 받는 이유이다.

  금성스틸은 이번 외식사업부의 신설을 통해 철강사업과 함께 신규 매출 확보에 집중한다. 이와 함께 올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한 호텔 사업까지 사업다각화를 펼칠 계획이다.

  호텔 이름은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Fairfield by Marriott)’로 기존 강관 사업과 함께 호텔 사업을 통해 수익성 확보에 나선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해당 호텔은 KTX광명역 인근에 위치해 있어 고객 접근성이 뛰어나다. 특히 광명시는 KTX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운영해 유동인구가 대폭 증가하고 있는 지역이다. 아울러 신안산선(2023년 개통예정), 월곶-판교간 복선전철(2024년 개통예정)로 교통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총 12층으로 구성된 호텔은 1~2층 근린생활시설(상가), 3~11층 호텔, 12층 부페 전문점 식당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13층의 경우 수영장 및 루프탑으로 사용된다.

  금성스틸 변재환 대표는 “호텔사업과 함께 외식사업부를 신설해 신규 매출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인 수익을 바탕으로 철강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