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지역사회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추석 산타의 선물’ 전달
포스코대우, 지역사회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추석 산타의 선물’ 전달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8.09.1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맞이 다솜나눔 선물상자 360세트 제작, 인천 지역아동센터에 전달
송도 이전 후 4년간 2,500여명 아동에게 선물 전해

  포스코대우(대표이사 김영상)는 한가위를 맞이하여 올해도 지역사회와 더불어 명절의 기쁨을 나누는 뜻깊은 행사를 가졌다.

  포스코대우는 18일 송도 사옥에서 인천 연수구 지역아동센터연합회와 함께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다솜나눔 선물상자 만들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 300여명은 식료품과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선물상자 360세트를 제작했으며 인천 연수구 내 13개 지역 아동센터를 통해 소외계층 360여 가정에 전달했다.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

 

봉사활동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선물상자 제작에 앞서 ‘나눔 교육’을 통해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소중함을 배우고, 선물 상자를 받을 아이들에게 나눔엽서를 직접 작성함으로써 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포스코대우는 인천 송도로 사옥을 이전한 2015년부터4년째 설과 추석, 그리고 동절기에 소외계층 지역 아동들을 위해 선물상자를 제작해 왔으며 지금까지 2,500명이 넘는 아동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달해 왔다.

  김영상 사장은 “포스코대우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직원들이 행복을 느끼고, 사회와 환경에 기여하는 좋은 회사가 되는 것이야말로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지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인천 지역뿐만 아니라 국내외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여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포스코대우 안성민 사원은 “오늘 행사를 통해 주변의 이웃을 돌아보며 작지만 따뜻한 사랑을 실천한 것 같아 뿌듯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 외에도 포스코대우는 지난 13일, 글로벌비전과 함께 중도 입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명절 문화 체험행사를 개최했다. 중도 입국 청소년들은 부모의 재혼이나 취업으로 한국에 오게 된 자녀들로 인천에 많이 거주하고 있다. 20여명의 중도입국 청소년들은 추석 명절의 유래와 의미에 대하여 설명을 듣고, 송편, 산적 등 각종 추석 음식 만들기 체험을 했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저소득가정 아동의 영어 교육과 다문화 중도입국청소년의 국적취득 교육을 지원하는 등 주변 이웃과 함께하는 다양하고 특화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또한 미얀마,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등 개발도상국내 의료 및 교육 인프라 지원 사업 등 다양한 해외 사회공헌 활동을 수행하며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