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美 디트로이트서 ‘한-미 자동차산업 통상현안 포럼’ 개최
KOTRA, 美 디트로이트서 ‘한-미 자동차산업 통상현안 포럼’ 개최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8.11.0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자동차 및 부품업계 관계자 100여명 참석
북미 폭스바겐-22개 국내 자동차 부품사간 종합 구매상담회도 연이어 열려

격변기를 맞고 있는 한미 자동차 업계가 상호 협력을 통한 돌파구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이와 연계해 제3국 완성차 업체인 폭스바겐과의 파트너링을 통해 미국 내 글로벌밸류체인(GVC)을 활용한 실질적인 우리 자동차부품 수출 방안을 모색한다.

KOTRA(사장 권평오)는 주미 시카고 총영사관, 재미한인자동차산업인협회(KPAI)와 공동으로 30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산업의 심장인 디트로이트에서 ‘한-미 자동차산업 통상협력 포럼’을 개최한다.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최근 미국 자동차시장의 급격한 변화가 행사 개최의 발단이 됐다. 지난 5월 미국은 수입자동차 및 부품에 대해 수입제한조치를 취하기 위한 조사를 개시한데 이어, 9월에는 미국-캐나다-멕시코 역내에서의 자동차 부품 조달비율을 기존 62.5%에서 75%로 늘리는 NAFTA 개정안(USMCA)에 서명했다.

미국으로의 완성차·부품 수출 비중이 대미 총 수출액의 1/3에 달하는 국내 자동차 업계로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다. 올해도 9월까지 3.0% 줄어드는 등 2015년부터 우리 자동차부품 수출은 하락세에 있다. 미국 기업 입장에서도 공급선 변경에 따른 부담이 상존한다.

이에 한·미 양국 전문가들이 對美 자동차부품 수출기업의 대응 및 양국 자동차 산업계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포럼에 나선다. 우리 공관, 美 국제통상 전문 로펌(ST&R), 전미자동차부품기업협회(OESA), 美 자동차 산업연구소 전문가가 연사로 참가해 등 현지 전문가가 연사로 참가해 ▲한-미 통상정책 현안 ▲USMCA 등 자동차 산업 관련 최근 통상 현안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자동차 업계 전망 등을 모두 다룬다.

이어 11월 1일에는 미국 남부 테네시주 북미 폭스바겐 본사로 이동해 국내 자동차 부품기업과 폭스바겐이 참가하는 종합 비즈니스 행사인 ‘한국 자동차부품 플라자(KAP)’가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사전에 매칭된 국내기업 22개사 50여명이 참가해 폭스바겐과 제품 전시 및 상담을 진행한다. 최근 폭스바겐은 전기차 등 신차 개발을 위해 해외 기업과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이번 행사에 자사 구매담당자 및 엔지니어 등 80여명을 참석시켰다. 행사에서는 폭스바겐 북미 구매부사장이 직접 북미 폭스바겐 차량연구소의 개발동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외에 폭스바겐 구매 프로젝트 부서의 부품 소싱 전략도 소개되며, 폭스바겐 벤더등록 워크숍도 함께 개최된다.

김두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통상 현안 포럼과 폭스바겐 비즈니스 행사를 연이어 개최함으로써 국내 기업들이 한-미 통상현안에 대한 대응전략을 습득하는 한편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도 같이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미국 통상정책 변화 속에서 국내 자동차 부품사가 미국 내 완성차 기업과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