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가속화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 시급
4차 산업혁명 가속화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 시급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8.11.2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리, '日 4차 산업혁명 정책현황과 기업사례' 통해 분석

우리 경제의 4차 산업혁명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관련 신산업의 규제 해소와 함께 기업과 정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한 4차 산업혁명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글로벌연구센터 현석원 수석연구원은 '日本의 4차 산업혁명 정책현황과 기업사례 및 시사점'이라는 이슈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분석했다.

현석원 연구원은 "일본은 생산인구의 감소, 경기 침체, 전통산업의 성장 한계에 직면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오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정책 추진 현황과 기업 사례 분석을 통해 우리 기업이 어떻게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활용할 수 있을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일본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을 디딤돌로 정보사회에서 상호연결이 강화된 사회인 Society 5.0 사회의 구현이란 빅픽처를 그리며 産官學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Society 5.0이란 모든 한계를 넘어 사람에게 필요힌 제품/서비스를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만큼 공급해 만족스럽고 편안한 생활을 제공하는 사회로 정의된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으로 신산업 구조비전을 수립하고 데이터 활용을 위한 환경정비, 이노베이션/기술 개발 가속화, 규제 샌드박스 등을 통해 産官學 협력 하에 적극적으로 AI, 로봇 등을 활용, 신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일본의 기업들도 자동차, 건설, 전자 분야에서는 Data Analysis, 부품/소재 분야에서는 업그레이드된 Connectivity의 형태로 4차 산업혁명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이스즈, 코마츠, 캐논 등 기업은 Big Data를 확보해 고장예방, 건설안전, 원격모니터링에 활용함으로써 기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있고 덴소, 브릿지스톤 등의 기업은 전지역의 공장 및 제품의 연결성을 강화함으로써 이에 기반한 저비용 생산체계 또는 연관 서비스를 발굴하고 있다.

일본 기업들의 경영분야별로 볼 때 아직까지는 운영/고객지원 분야 중심으로 활용되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으나 판매/마케팅 및 인사/총무 부문까지 AI 활용 영역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경제의 4차 산업혁명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관련 신산업의 규제 해소와 함께 기업과 정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한 4차 산업혁명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다.

현 연구원은 일본 기업의 4차 산업 활용 사례로 보면 Data 확보 위한 환경 구축, Data Scientist 육성, 반복되는 업무는 로봇 또는 AI 소프트웨어 활용, AI연구에 강한 벤처기업과의 적극적인 제휴가 우리 기업들에게도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성공은 Data 확보의 인프라와 Data Scientist의 육성이 기본이고 4차 산업혁명의 구현은 기존 인력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가능한 경영분야부터 점차 적용하는 시도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시도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관련 벤처기업의 AI 기술력을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