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강스틸, 美 카텍사와 자동차 프로젝션 용접부품 생산공장 설립
㈜태강스틸, 美 카텍사와 자동차 프로젝션 용접부품 생산공장 설립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2.2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외투용지에 약 91억원 투자해 30여명 고용
㈜태강스틸·카텍·경상북도·영천시·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의 투자 MOU 체결식. (사진=영천시)
㈜태강스틸·카텍·경상북도·영천시·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의 투자 MOU 체결식. (사진=영천시)

㈜태강스틸(대표이사 김경민)이 미국의 카텍(Car Tech)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자동차 프로젝션 용접부품 생산을 위한 공장 설립에 나섰다.

㈜태강스틸은 21일 경상북도, 영천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및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 프로젝션 용접부품 생산을 위한 미국 자본유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를 체결한 ㈜태강스틸과 미국 카텍(Car Tech)사는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내 외국인투자용지에 91억원을 투자해 자동차부품 공장을 설립할 계획으로 30여명의 고용을 계획하고 있어 지역발전과 일자리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게 되었다.

㈜태강스틸은 대구에 본사를 둔 자동차 부품기업으로 철판코일 가공 전문 기술을 가지고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카텍사는 미국 자동차부품 생산기업으로 최근 자동차산업의 침체에도 전략적으로 한국에 진출을 결정함으로써 세계에서 가장 큰 글로벌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영천의 자동차부품산업에 진출 시도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번 MOU는 민선7기 외투기업 2호 유치성과로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적 악재가 산재한 가운데서도 이루어진 투자이자, 영천이 세계인이 눈여겨보는 글로벌 투자지역, 투자하기 좋은 도시임을 입증하게 된 셈이다. 이 여세를 몰아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투자하기 좋은 명실상부 글로벌 자동차부품 공급기지의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미·중 무역전쟁 틈바구니와 자동차 산업의 침체 속에서도 이번 외투 MOU가 성사될 수 있었던 것은 영천의 부품산업 클러스터와 시정의 인프라 조성 노력 결과라 자부한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의 과감한 투자결정을 이끌기 위해 차별화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계속해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