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세아제강 등 민간 경제사절단,  '美, 철강 규제' 완화 요청
포스코·세아제강 등 민간 경제사절단,  '美, 철강 규제' 완화 요청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5.1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미 관료·의원·법조계 등 통상전문가 19명 포진
더그 존스 상원의원, "철강 수입규제에 예외조항 적용 여부 검토"

포스코를 비롯한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이 미국의 반덤핑 이슈 등 각종 규제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미국의 통상정책 변화에 신속 대응하고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통상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무역협회 워싱턴 통상자문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워싱턴 통상자문단’을 발족했다. 행사에 참가한 세아제강 이휘령 부회장(맨앞줄 왼쪽 첫번째),제임스 존스 전 주멕시코 미국대사(맨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에드 로이스 전 하원외교위원장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워싱턴 통상자문단’을 발족했다. 행사에 참가한 세아제강 이휘령 부회장(맨앞줄 왼쪽 첫번째),제임스 존스 전 주멕시코 미국대사(맨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에드 로이스 전 하원외교위원장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제공

 

이날 발족식에는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중인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을 비롯해 통상자문단 의장을 맡은 미 헤리티지재단 국제무역경제센터 테리 밀러 소장, 에드 로이스 전 미 하원 외교위원장, 데이비드 고삭 미국상의 부회장, 브루스 허시 전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 등이 참석했다.

전직 통상관료 및 의원, 싱크탱크, 법조계, 경제계 등 통상 및 경제분야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은 앞으로 미국의 최신 통상동향 파악, 통상정책 제언, 미국 내 우호적인 통상여론 조성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 회장은 자문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 경제협력의 중요성과 호혜적 성과 등에 대한 여론 조성은 물론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구축에 통상자문단이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통상환경의 급변속에 자문단의 지혜와 조언이 한국 기업들에게 나침반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민간 경제사절단은 이에 앞서 더그 존스 상원의원(민주, 앨라배마), 헤일리 스티븐스 하원의원(민주, 미시건), 마이크 로저스 하원의원(공화, 앨라배마), 트레이 홀링스워스 하원의원(공화, 인디애나) 등 미 의회 상하원 의원들을 만나는 도어낙(Door-knock)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우리 기업들은 이 자리에서 “미국 내 공장 설립 등 활발한 투자로 미국 지역경제에 많은 기여를 해왔으나 최근 반덤핑 이슈, 철강 232조 조치,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등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수입가격 상승은 결국 미국 소비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더그 존스 상원의원은 “철강 수입규제에 예외조항을 적용할 수 있는지 여러 가능성을 검토해 상무부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마이크 로저스 하원의원도 “한국 기업은 우리 지역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미 무역대표부에 필요한 아웃리치(Out-reach) 활동을 하겠다”고 협력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