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자동차부품·뿌리기업, 우즈베키스탄 진출 본격 추진
전북도 자동차부품·뿌리기업, 우즈베키스탄 진출 본격 추진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5.28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융합기술원과 기술 및 비즈니스 상호협력 협약 체결

전라북도 자동차부품·뿌리기업이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

5월 28일 (재)자동차융합기술원(이하 기술원)과 군산자동차부품협의회(이하 협의회)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우즈베키스탄 지엠 글로벌 구매담당, 안디잔주 부지사 등 4명이 기술원을 방문하여 도내 자동차부품·뿌리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위해 기술원과 기술 및 비즈니스 협력 협약(MOU)을 체결하였다.

이들은 방문기간인 5월 27일부터 31일까지 동안 자동차융합기술원, 군산자동차부품협의회 등 도내 자동차부품·뿌리 기업 6개사와 전북도, 군산시 등 유관기관을 방문하여 우즈베키스탄 진출 및 기업, 기관간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기술협력, 정보공유, 비즈니스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협의회는 2018년 12월 군산지역 산업위기에 따른 우즈베키스탄 지엠 및 관련 기업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현지 지엠공장 시찰 및 담당자와의 상담을 통해 교류를 시작하였으며, 이번 초청을 통해 기술원 및 협의회와 각각 협약(MOU)을 체결하고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우즈베키스탄 지엠 글로벌 구매담당이 도내 자동차부품·뿌리기업 6개사의 현장을 방문하여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을 가속화 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와 기술원은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공정 및 환경개선, 인력양성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과 함께 해외 바이어 발굴 및 시장개척 활동 등 해외 진출을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성수 자동차기술원장은 “도내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이번 우주베키스탄 지엠 및 안디잔주, 아사카시와의 협약(MOU) 체결을 통해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이 가시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라고 밝혔다.

유희숙 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지난해 5월 폐쇄됨에 따라 관련 협력업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하여 전북도와 기술원이 다양한 지원시책을 발굴하여 지원해 왔으며, 이번 우즈베키스탄 관계자의 전북 방문을 계기로 도내 자동차부품·뿌리기업이 현지화 기술개발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