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단자공업, 중국 상해사무소 확장 이전
한국단자공업, 중국 상해사무소 확장 이전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6.0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터 금형 및 전자부품 등을 생산하는 한국단자공업(회장 이창원)이 지난해 10월 중국법인(CKET) 2공장을 설립한데 이어 상해사무소를 확장 이전하며 본격적인 중국 영업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으로 한국단자공업은 상해사무소와 중국법인 2공장을 통하여 중국내 고객사 서비스 확대 및 신규 고객사를 발굴하여 對中 수출의 다변화를 모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