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위기대응 위해 ‘뿌리산업 고도화’ 필요
제조업 위기대응 위해 ‘뿌리산업 고도화’ 필요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7.1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 환경 개선 및 스마트공장 보급을 통한 생산공정 고도화 추진해야

세계적인 보호무역 추세로 인한 대외여건 악화와 선진국과 신흥국 사이에 낀 샌드위치 위기 등으로 인해 국내 주력산업의 불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제조업의 위기대응을 위해 뿌리산업을 고도화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북연구원은 ‘전북 제조업 위기대응을 위한 뿌리산업 고도화 추진방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GM대우 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제조업의 부흥에 관한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뿌리산업은 제조업의 근간으로 최종 제품의 품질과 신뢰성을 결정하는 중요한 산업이지만 사양산업으로 인식되면서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

전북 뿌리산업 고도화를 위한 네트워크 체계 구축안
전북 뿌리산업 고도화를 위한 네트워크 체계 구축안

전북도는 현재 지역별 뿌리산업 여건을 반영하여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고, 주요기관이 위치한 전주시와 김제시를 중심으로 한 뿌리산업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이하 뿌리산업법)’이 제정된 2011년 이후 뿌리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전라북도는 ‘뿌리산업법’이 제정되기 전인 2008년부터 뿌리산업 육성 정책을 추진해왔으나 최근 주력 업체의 위기로 인해 뿌리산업 고도화가 요구되고 있다.

전북의 뿌리산업 공장은 694개(종사자 14,714명)로 전체 공장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자동차와 조선업을 중심으로 한 뿌리산업 생태계가 형성되어 있다.

전북 뿌리산업은 집적화 기반은 양호하나 노후산업단지 입주 비중이 높으며, 현대중공업, 한국GM 등 주요 수요 업체의 위기로 인해 뿌리산업 고도화가 요구된다.

또한 전북의 뿌리산업은 서북부(군산, 완주, 익산, 김제, 정읍, 전주)에 종사자의 90% 이상이 집중되어 있으나 지역별 뿌리산업 특성은 상이하게 나타난다.

전북연구원 산업경제연구부 양원탁 책임연구원은 “전라북도의 주력 산업 위기에 대응하여 뿌리산업을 고도화하기 위해서 세분화된 정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양 연구원은 “전라북도 산업구조 개편 방향에 따른 미래 먹거리산업에 대한 핵심 뿌리기술을 선정하여 독립적인 산업군으로 육성해야 한다. 그리고 전북 뿌리산업의 근무 환경 및 생산 환경 개선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후산업단지와 연계된 근무 환경 개선과 스마트공장 보급을 통한 생산공정 고도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지역별 뿌리산업 여건을 반영하여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고, 주요기관이 위치한 전주시와 김제시를 중심으로 한 뿌리산업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