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방, 철강무역업체 성진실업 인수…글로벌 역량 확충
세방, 철강무역업체 성진실업 인수…글로벌 역량 확충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8.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진실업의 글로벌 공급 네크워크 활용 기대

세방(대표 최종일)이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등을 위해 철강무역 전문 기업인 성진실업을 인수했다. 투자 규모는 약 218억원으로 알려졌다.

성진실업은 1990년에 철강 분야 전문가인 이상형 회장이 설립한 회사로 철강 원자재, 철강 반제품, 완제품을 취급하는 철강 전문 무역상사이다. 우수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적기납품과 철저한 사후관리 능력을 인정받아 30여년 간 세계 최대 규모의 철강 상사인 STEMCOR사에 포스코, 포스코강판, 동부제철, 현대제철 등 유수의 한국 철강 제조업체 제품을 독점적으로 공급하면서 꾸준히 성장해왔다.

특히 지난 6년간 연평균 60%의 높은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2018년에는 매출 1,530억 원을 돌파했으며 올해는 2,000억 원대 매출 달성이 예상되고 이다.

성진실업의 주요 수출지역인 EU, 미주, 대양주에서 철강 수요가 늘어나고 있으며 철강 가격이 2019년 4분기 저점 형성 이후 2020년 이후 상승세 전환이 예상되고 있어 성장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방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성진실업은 세방의 물류 네트워크와 역량을 활용해 적기납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고 세방은 해상 및 내륙 운송, 하역, 보관 매출 확대와 추가 Biz-model 개발을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양사 성장에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세방는 최근 동남아시아의 허브로 주목받는 베트남 하노이에 물류창고, 운송 및 포워딩 시장에 진출하는 등 해외 물류 시장 진출 확대의 기회를 적극 모색해나고 있다. 이를 통해 성진실업의 글로벌 공급 네크워크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성진실업의 창업주인 이상형 회장은 향후 경영 고문으로 세방과의 협업과 더 큰 비전을 만들어 가는데 적극 참여한다.

한편 세방그룹은 대한민국 대표 종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방과 로케트 배터리로 일반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세방전지 등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