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포시스-메탈쓰리디, 의료용 3D프린팅 해외시장 개척
윈포시스-메탈쓰리디, 의료용 3D프린팅 해외시장 개척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8.0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i 임플란트 3D프린팅 제작 패키지 및 모니터링 시스템 중점 소개
디스크 환자를 위한 임플란트 패키지. (사진=메탈쓰리디)
디스크 환자를 위한 임플란트 패키지. (사진=메탈쓰리디)

국내 최초 SLM(selective Laser Melting : 선택적 레이저소결)방식 금속 3D프린터 국산화 기업 윈포시스(대표 여환철)와 금속 적층가공 전문기업 메탈쓰리디(Metal3D)가 의료기기 전문 금속 3D프린팅 솔루션의 중국 수출을 추진한다.

윈포시스와 메탈쓰리디는 8월 16일부터 18일까지 중국 상하이 크라운프라자에서 개최되는 ‘제4차 SAMA(Shanghai Additive Manufacturing Association) 국제 포럼’과 ‘2019 세계 3D프린팅 연례회의’에서 타이타늄 임플란트 3D프린팅 제작 패키지인 ‘메탈시스-메디컬(MetalSys-Medical)’과 의료용 개발 솔루션을 전시 및 발표한다고 밝혔다.

SAMA는 금속 적층가공(AM) 개발에 대한 최신 연구 및 응용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국제 포럼 및 전시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내로라하는 글로벌 기업을 포함해 1,000개 부스 규모로 전시장이 구성되고 30여 개국의 전문가가 모여 기술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윈포시스의 의료기기 전문 금속3D프린팅 패키지 메탈시스메디컬 개념도. (사진=메탈쓰리디)
윈포시스의 의료기기 전문 금속3D프린팅 패키지 메탈시스-메디컬 개념도. (사진=메탈쓰리디)

윈포시스는 의료기기 적층가공에 최적화된 금속 3D프린팅 패키지인 ‘메탈시스-메디컬’을 세계에 중점 소개할 계획이다. ‘메탈시스-메디컬’은 의료기기의 생명인 신뢰성 및 품질 확보를 위해 ▲분말 이력관리 시스템 ▲공정 및 품질관리 시스템 ▲진공 챔버 기술 등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윈포시스의 자회사로 국내 대기업에 금속 적층가공 부품을 공급하고 있는 메탈쓰리디는 윈포시스 금속 3D프린터로 제작한 의료용 타이타늄 임플란트 제품을 선보이고 기술 경쟁력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메탈쓰리디는 한국적층제조사용자협회(KAMUG)와 협력을 통해 디스크 환자를 위한 임플란트 패키지를 제작한 바 있다. 회사는 최근 GMP 허가를 추진 중이며, 의료용 임플란트 금속 3D프린팅 제작 공장을 마련해 의료시장에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SAMA 기간 열리는 세미나에서 조재형 윈포시스 연구소장은 의료 및 항공 부품의 높은 품질관리를 위해 개발한 메탈시스-엠피티(MetalSys-MPT, Melting Pool Tomogrphy) 등 금속적층부품 공정 모니터링 프로세스를 주제발표할 예정이다.

주승환 한국적층제조사용자협회장은 ‘한국의 적층가공 트렌드와 현황’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메탈쓰리디와의 협력 사례와 함께 의료, 중공업 등 산업분야에서 금속 3D프린팅이 생산기술로 적용·진화하는데 필요한 점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