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임원·간부들 직접 중소협력사 상생지원 나섰다
포스코건설 임원·간부들 직접 중소협력사 상생지원 나섰다
  • 곽종헌 기자
  • 승인 2019.08.20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 11명 그룹장 17명으로 혁신성장지원단 구성
기술·안전·직무교육 등 지원

포스코건설(대표 이연훈) 임원과 간부들이 중소협력사 상생지원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인천 송도사옥에서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포스코건설 임직원과 협력사 대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성장지원단`을 출범했다.(사진-참조)

혁신성장지원단은 건축·인프라·플랜트 사업뿐만 아니라 안전·구매 등의 분야에서 11명의 임원과 그룹장(상무보, 부장) 17명으로 구성했으며 중소협력사들이 필요로 하는 기술과 안전 직무분야의 혁신활동을 지원한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기술교류 사례로 포스코건설과 토목지반공사 전문기업인 ㈜이엑스티가 공동개발한 `지반강화 PF(Point Foundation) 공법`을 소개했다.

2017년 개발한 이 기술은 특수재료와 장비를 활용해 지반을 단단하게 굳히는 공법으로 앞으로 혁신성장지원단 활동을 통해 주요 건설 현장에 상용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혁신성장지원단은 향후 이와 같은 기술교류 활동 외에도 안전체험 교육기회 제공, 안전자격증 취득 관련 교육 지원 등 구체적인 안전활동을 통해 중대재해를 예방해 나갈 계획이다.

또 중소협력사의 해외공사 수행능력 향상, 스마트 컨스트럭션 역량 확보 등을 위해 사업수행, 구매, R&D 분야 등 건설 관련 직무교육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 날 참석한 포스코건설 김학용 경영지원본부장은 “혁신성장지원단이 포스코건설과 중소협력사가 상호 윈윈(Win-Win)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고객과 동반성장 발전하는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 실현을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이번 출범식에 참석한 중소협력사 김앤드이 이준희 대표는 “혁신성장지원단 출범으로 협력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포스코건설과 협력사들이 함께 성장해 보다 더 큰 성과를 같이 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