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의원, "울산 산단 통합 파이프 랙 조성 사업 조기 추진"
이채익 의원, "울산 산단 통합 파이프 랙 조성 사업 조기 추진"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8.2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채익 의원·석유화학 사장단 간담회 개최

자유한국당 이채익 국회의원(울산 남구갑)은 22일 롯데호텔 에머랄드룸에서 울산 석유화학단지 입주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울산 석유화학단지 통합 파이프 랙 구축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 정영태 대한유화 사장,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 BU장(사장),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등 울산 석유화학단지 입주 12개사 사장과 이동구 한국화학연구원 RUPI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울산 석유화학단지 통합 파이프 랙 구축 사업에는 773억원이 투입된다.

지하 매설 배관 노후화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을 줄이고 입주기업 간 원료와 제품 등의 공급을 서로 용이하게 만들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말 이 의원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증액한 5억6천만원 국비를 바탕으로 시작됐다.

이 사업은 올해 하반기 기본설계 용역을 거쳐 2021년부터 연차별로 추진 중이다.

울산 석유화학단지 입주사 대표들은 이날 국내에서 처음 조성된 울산 국가 산업단지의 지하 배관 노후화로 인한 시민 안전 우려를 불식하고 입주사 간 연계를 강화하는 등 산업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어 기본설계 용역 등 통합 파이프 랙 구축 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 의원은 "올해 기본설계 용역 결과가 조기에 나올 경우 국가 예산을 확보해 당초 계획보다 1년 이른 2020년부터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챙기겠다"며 "시민 안전과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기업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