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생산 감소로 7년 만에 인력 구조조정 나서
르노삼성, 생산 감소로 7년 만에 인력 구조조정 나서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8.2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닛산 로그 위탁 생산 물량 감소로 인해 인력 구조조정 불가피
후속 모델 배정이 중요해

르노삼성자동차가 생산 감소를 이유로 인력 구조조정에 나선다. 2012년 감원 후 7년 만이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은 지난 21일 노동조합 간부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생산량 감소로 인한 인력 조정 방안을 통보했다. 오는 10월부터 부산공장의 시간당 생산량(UPH)을 기존 60대에서 45대로 변경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생산량을 25%가량 줄인다는 것인데 이렇게 되면 현재 1800명의 부산공장 생산 근로자의 20% 이상인 400여명을 구조조정 해야 하는 상황이다. 르노삼성 측은 노조에 희망퇴직 또는 순환휴직 계획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구조조정 배경에는 닛산 로그 생산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9만8,800대의 자동차를 생산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3만9,310대보다 29.1% 줄었다. 특히 닛산 로그의 경우 르노삼성 노조의 파업으로 위탁 생산 물량을 다른 공장으로 대체하면서 올해 7월까지 생산량이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했다.

로그가 지난해까지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 수준을 차지했던 만큼 위탁 생산 물량을 옮긴 것이 치명타가 됐다.

르노삼성은 프랑스 르노 본사로부터 수출 모델을 배정받으려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배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SUV ‘XM3’ 유럽 수출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안으로 결정이 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