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도로공사 수주
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도로공사 수주
  •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9.0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도로와 신항만 내 도로 연결

850억원 규모 14.6km 도로공사

대우건설(대표 김형)은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7,035만 달러 규모(한화 약 850억원)의 도로공사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8월 29일 바스라주에 위치한 이라크항만청에서 아지즈 하쉼(Mr. Aziz Hashim) 항만청 사장과 대우건설 박철호 소장이 이라크 알 포(Al Faw) 진입 도로 조성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이라크 항만청(GCPI : The General Company for Ports of Iraq)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 중 기존 도로와 알 포 신항만 내 도로를 연결하는 길이 14.6km의 진입 도로를 조성하는 공사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19개월이다. 

현재 이라크에서는 전후 재건사업의 일환으로 발전, 석유화학 시설, 인프라 등에 대규모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라크 알 포(Al Faw)신항만 개발 사업은 이라크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접해 있는 바스라주의 항만을 개발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라크 정부는 터키 및 인근 국가간 연결 철도와 연계 개발해, 알 포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이다.

따라서 향후 연결 철로, 드라이 벌크(Dry Bulk)터미널, 배후 단지 및 해군기지 조성 등의 대형 후속 공사가 잇따를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도로 공사 수주는 대우건설이 공사 중인 알 포 신항만 공사의 기반시설공사로써 향후 침매터널, 터미널 본공사, 배후단지 등 다양한 공종의 추가공사 수주가 기대된다”며 “알 포 신항만 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향후 이라크에서 발주되는 대규모 재건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가 주이라크 대사관과 대통령 외교 특별보좌관 등 정부차원의 지원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올해 국내 건설사의 해외 공사 수주 부진에도 불구하고, 대우건설은 꾸준히 해외 공사 수주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하반기에는 대우건설이 해외 건설 시장에서 강점을 보이는 LNG 액화플랜트 사업의 수주가 예상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LNG 액화플랜트 분야는 대우건설이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시공경험과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모잠비크, 나이지리아 등 중점 국가의 발주처별 맞춤 영업을 통해 수주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