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프리패브 공법으로 건축 시공기간 단축
포스코건설, 프리패브 공법으로 건축 시공기간 단축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9.0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은 주요 구조물을 사전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프리패브(Pre-fab)공법'을 아파트 건설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프리패브 공법은 건축물의 주요 구조와 내·외장재를 결합한 일체형 모듈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설치하는 기술로 그동안 대형 산업플랜트에만 적용해 왔다.

포스코건설은 건축 모듈러 전문 중소기업인 유창과 구조물 강재 연구기구 강구조학회와 1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철강재를 소재로 아파트 건설에 적합한 프리패브 공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포스코건설의 옥탑구조물 프리패브(Pre-Fab) 공법 적용 사례
포스코건설의 옥탑구조물 프리패브(Pre-Fab) 공법 적용 사례

포스코건설은 더샵 아파트의 옥탑구조물, 재활용품 보관소, 욕실 등을 철강재를 사용해 공장에서 맞춤 제작한 후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모듈형식으로 조립·설치할 계획이다.

아파트 상부 옥탑구조물은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로 시공했을 때 약 6주가 소요됐지만, 철강재를 사용한 프리패브 공법으로는 단 1주만에 공사를 마칠 수 있다.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최상층 작업을 최소화함으로써 근로자의 안전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적용 프리패브 공법 개발은 포스코그룹의 대표적 대·중소기업 상생프로그램인 '성과공유제'의 결과물이라 뜻깊다"면서 "중소협력사와의 공동기술개발로 생산성 제고는 물론 스마트 컨스트럭션 내재화를 도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