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 “올해 경기회복 앞두고 수요 둔화·가격 하락 지속 예상”
기고 - “올해 경기회복 앞두고 수요 둔화·가격 하락 지속 예상”
  • 에스앤엠미디어
  • 승인 2020.01.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리스테어 램지 사업부문 본부장(FAST Market·AMM R&D)
앨리스테어 램지 사업부문 본부장(FAST Market·AMM R&D)

2019년 세계 철강시장은 미중 무역전쟁과 유럽의 세이프가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인해 경기가 침체되면서 불황을 겪었다. 철강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국내 철강업계도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본지에서는 세계 철강산업 경기전망에 대해 세계적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기로 하였으며, 미국의 금속산업 관련 전문 미디어 패스트마켓의 R&D 센터장 앨리스테어 램지(Alistair Ramsay)가 본지에 기고문을 보내왔다. 다음은 앨리스테어 램지 센터장의 기고문 전문이다.<편집자 주>

어떤 면에서 2019년은 세계 철강시장에서 전년도와 매우 유사하게 2017년 과급된 이후 모멘텀이 계속 둔화되었다. 명백한 소비 관점에서 볼 때 이는 강점과 약점의 대조에 관한 또 다른 이야기였다. 11개월 간의 잠정적인 데이터에 근거하여, 우리는 중국의 철강 수요가 전년 대비 6.9%가량인 520만 톤 증가하여 또 다른 신기록인 8억630만 톤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한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수요가 8.0% 가량인 5,580만 톤 증가했을 때보다 둔화된 것이다.

다른 나라들은 명목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철강 소비는 전년 동기 대비 1.2% 가량인 890만 톤 증가한 7억8,640만 톤을 기록해 철강산업 경기가 침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명목 소비는 전년 동기 대비 1.4% 가량인 1,070만 톤 감소한 7억7,570만 톤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한 해 동안 전 세계 철강 소비량은 전년 대비 2.6%가량인 4,380만톤 증가한 17억5,000만 톤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 톤수 변화 지난 10년간 평균에 못미쳐
작년의 톤수 변화는 지난 10년간 세계철강협회가 기록한 평균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우리가 예측한 증가율은 평균에 훨씬 못 미친다. 옥스포드 이코노믹스의 자료에 따르면 철강 소비는 10년 전(2008~2018년)에 매년 3.3%씩 증가해 세계 산업 활동을 앞질렀다.

최근의 철강산업 경기 침체는 다음과 같은 의문을 갖게 한다. 지난 10 년 동안 철강 산업을 통해 글로벌 산업이 발전했다면 미래에는 어떤 것이 있는가? 작년의 빠른 둔화와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2015년 이후 최초의 철강 침체가 주요 지표를 제공하는가?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을 얻으려면 철강 수요를 유발하는 요소를 구체적으로 살펴봐야 한다. 세계철강협회에 따르면 철강 전망을 뒷받침하는 7가지 주요 최종 수요산업이 있다. 

첫 번째는 사용량의 51%를 차지하는 철을 많이 사용하는 건설이다. 크레인 등 건설기계를 포함하는 기계산업은 15%로 자동차 생산(12%), 공구 등 금속제품(11%), 선박 (5 %)과 같은 기타 운송장비, 전기장비(발전기), 가전제품(3%) 등 나머지 부문을 앞서고 있다.

이들 7개 수요산업 부문의 경제적 가치를 철강 소비와 관련된 지분으로 통합할 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철강 소비가 최종 사용 지표의 추세를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우리는 이를 철강 가중 산업 생산(SWIP)이라고 부른다. 예상과 달리 2018년 2.8%의 성장률을 기록했던 SWIP는 2019년 1.0%로 크게 둔화됐다. 이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시장 붕괴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며, 세계 철강시장이 마지막으로 둔화됐던 2015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이다.
 
■올해 철강 모멘텀은 3년 연속 둔화 예상
향후 수요 모멘텀은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전 세계 SWIP는 2.1%로 두 배 이상 증가하지만 이는 불행하게도 2015년에 기록된 것과 같은 비율이며 여전히 평균보다 훨씬 낮다. 

그러나 2021년에는 SWIP가 평균 3.0% 이상으로 가속한 뒤 2022년에는 3.1%로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모멘텀은 계속 구축해야 한다. 그 후 10년 동안 SWIP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산업활동은 그 기간 동안 철강재 사용을 긍정적으로 뒷받침하면서 이것보다 더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새해부터는 전망이 크게 좋아지기는 하지만 올해 철강의 모멘텀은 3년 연속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의 급격한 감산으로 인해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다. 우리의 견해로는 2년 동안의 경기 침체 후 건설 투자 증가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터키와 같은 다른 국가들에서 예상되는 긍정적인 모멘텀을 중국의 부진이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우리는 올해 철강 소비가 2019년의 2.6%에서 감소한 1.9%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통적으로 철강 소비의 성장 둔화는 철강 가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이러한 추세는 2020년에도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패스트마켓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열연강판 수출 가격은 톤당 평균 75달러 가량 하락하며, 2016년 이후 처음으로 톤당 500달러 이하를 기록했다. 철강 수요 변화에 따라, 중국과 세계 철강 가격은 2016년부터 회복되기 시작했고, 2017년에는 철강 수요 증가율이 7% 이상 증가했으며, 그 해에는 철강 수요 증가율이 역사적 평균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
 
■3월 가격 반등 후 2020년 철강價 강세 예상
철강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전 세계 제강 능력이 동시에 주로 중국에서 축소되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패스트마켓의 현물 평가는 2017년에 톤당 130달러 이상 증가했다. 비록 수요 모멘텀이 이미 감소하기 시작했지만, 가격 상승은 중국 철강업체들의 대박을 뒷받침했고, 2018년에는 추가적인 상승을 기록했다. 

그래서 특히 하반기에는 가격이 상승하기 시작했다. 4년 전처럼 가격이 연속적으로 하락하는 경우는 드물고, 지난해와 같이 뚜렷한 것은 아니지만 철강 소비의 추가 둔화는 가격에 더 많은 하방압력을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는 중국 수출 가격이 올해 또 4%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제철소가 해외에서 경쟁력을 높이고 나머지 세계 소비에서 완만한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톤당 약 20달러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비록 큰 철강 소비 시장은 겨울 날씨로 계절적으로 침체되어 있지만, 수요가 많은 봄철 구매 주문이 단기적으로 실현되어 철강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상승세는 이미 지난해 말 이전에 미국 등 주요 수입시장에서 시작됐다. 2019년 가격이 다른 곳보다 훨씬 더 많이 떨어졌지만(톤당 25%, 220.5달러 이상), 우리는 이런 추세가 다른 곳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한다. 

3월에 가격이 반등한 후, 우리는 2021년에 철강 가격이 훨씬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 말과 대비해서 가격이 다시 회복되기 시작하더라도 크게 놀라지 않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