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산 도금재 반덤핑관세 하향 조정…현대제철 0.00%
美, 한국산 도금재 반덤핑관세 하향 조정…현대제철 0.00%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03.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0.00%, 동국제강 2.43%로 하향 조정

미국 정부가 한국산 도금재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하향 조정했다. 특히 현대제철에 관세를 매기지 않기로 하면서 향후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11일 (현지시간) 미국으로 수출하는 한국산 도금재 2차 재심 최종 판정에서 0.00~2.43% 관세를 산정했다. 현대제철은 반덤핑관세 0%, 상계관세 0.44%(미소마진)로 최종 합계 0% 판정을 받았다. 동국제강은 반덤핑관세 2.43%, 나머지 기업들은 반덤핑관세 2.43%, 상계관세 7.16%로 합계 9.59%를 받았다.

지난해 3월 1차 최종 판정에서는 반덤핑 관세의 경우 현대제철 0.00%, 동국제강과 나머지 업체는 각 7.33%로 결정한 바 있으며 상계관세는 현대제철 0.57%, 동국제강, 0.00%, KG동부제철 8.47%, 포스코 3.34%를 받았다.

특히 현대제철은 1차와 마찬가지로 0%가 나오면서 사실상 반덤핑 관세를 내지 않게 됐으며 동국제강과 다른 업체의 관세율도 낮아져 부담을 덜게 됐다. 현대제철은 이번 재심 결과에 만족하면서 향후 미국 수출에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업계 내에서는 미국 상무부가 한국 철강기업이 제출한 내용을 반영해 판정을 내리고 있는 상황이지만 특정시장상황(PMS) 주장 등의 위험성은 상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