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금속업계, 상공의 날 훈·포상자는?
철강금속업계, 상공의 날 훈·포상자는?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03.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회 상공의 날 전수식 개최... 코로나19로 기념식 생략
조선내화·신양금속공업 등 동탑산업훈장 등 수상자 배출

3월 18일 오후 2시, 서울 대한상의회관에서 '제47회 상공의 날' 기념식을 대신해 훈·포장 수상자 등에 대한 '전수(전달)행사'가 열렸다. 

철강금속업계 수상자로는 통탑산업훈장에 조선내화 이금옥 대표이사가, 산업포장에 신양금속공업 하상범 대표이사가 이름을 올렸다. 대통령 표창에는 대우볼트의 강희준 대표이사, 현대제철의 정유동 상무이사, 윈스틸 정진성 상무이사가 수상했으며, 국무총리 표창에는 에이제이스틸 배진록 대표이사와 성일하이텍 이경열 부사장이 이름을 올렸다. 

상공의 날은 경제 발전에 기여한 상공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1974년부터 매년 3월 셋째 수요일에 개최하고 있다. 제47회 상공의 날은 전년과 같이 상공인 주간 행사를 통해 상공인의 사기를 진작하고자 하였으나,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인 점을 고려해 기념식 및 부대행사를 취소했다.

이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훈·포장 수상자 등 18명에게 상을 직접 전수함으로써 어려운 여건에서도 경제 활성화에 매진한 상공인들을 격려했다.

성윤모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기업들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는 과거와 다른,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위기로 인식하고,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하면서 기업과 국민의 편에서 어려움을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해 유공자 포상 특징은 소재부품산업, 2차 전지, 신재생에너지, 제조업 혁신 등 신성장 분야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우수한 성과를 거둔 기업인들이 다수 수상했다는 점이다. 

이날 전수식에서 직접 수상한 상공인들은 수출 촉진, 일자리 창출 및 미래산업 육성에 앞장서는 한편, 상생형 경영, 사회봉사 등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해 어려운 난국을 이겨내겠다는 자세와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