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 개최
현대제철,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 개최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07.2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부터 커피박 폐기물 감축과 재자원화 체계 구축하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 진행
프로젝트 진행성과 공유 및 커피박 업사이클링 기업 사례 발표 예정

 

현대제철(대표 안동일)이 환경재단(이사장 최열), 한국생산성본부(회장 노규성)와 함께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현대제철은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가 오는 7월 29일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을 뜻하는 말로 흔히 ‘커피찌꺼기’로 불린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만들기 위해 99.8%의 원두가 커피박이 되어 버려진다. 매년 발생하는 커피박만15만톤에 이를 정도로 그 규모가 매우 크지만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국내 최초 철강회사인 현대제철과 국내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 지속가능발전 교육/컨설팅 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가 2018년 9월부터 함께 시작한 사회공헌활동이다. 세 단체는 커피박을 재자원화 하는 사회적 시스템 마련으로 자원 선순환에 기여하는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인천시와 MOU를 맺어 지자체 커피박 수거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프로세스 안정화를 위해 인천시,인천시 중구/미추홀구와 협업하여 2차년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인천시 내 5개구(중구,미추홀구,계양구,부평구,연수구) 181개 커피전문점과의 협력을 통해 월 평균 15톤의 커피박을 수거하고 있으며 ‘커피박재자원화 지원기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개 기업(사업부문: 커피큐브, 트래닛/아이디어 부문: 커피사우루스, 씨드레터)과 협력해 커피박 활용 제품 개발 및 상품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 온라인 포털사이트 광고 및 이벤트 등을 통해 커피박의 재사용 가능성을 알리는 시민 인식 제고 활동도 진행했다.

이번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에서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의 인천시 전역 확산을 위해 인천시 내 8개 지자체의 유관부서를 대상으로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프로젝트 진행성과 공유 및 커피박 업사이클링 지원사업 공모 기업 사례 발표 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