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LO3D-램리서치, 반도체용 금속 적층 제조 분야서 공동 개발 협정 체결
VELO3D-램리서치, 반도체용 금속 적층 제조 분야서 공동 개발 협정 체결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08.0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 3D프린팅 애플리케이션의 신소재 개발 및 설계 포함…램캐피탈 투자 유치

디지털 제조 혁신 기업인 VELO3D와 램리서치 코퍼레이션(Lam Research Corporation, 이하 ‘램리서치’)이 반도체용 금속 적층 제조(AM)나 3D프린팅 애플리케이션의 신소재 개발 및 설계를 포함하는 공동 개발 협정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램리서치는 향후 5년간 적층 제조를 통한 부품 생산량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VELO3D 사파이어 3D 메탈 프린터. (사진=VELO3D)

VELO3D 사파이어 3D 메탈 프린터. (사진=VELO3D)

적층 제조는 공급망을 일신할 수 있는 기술이다. 서브트렉티브(subtractive) 공정을 통한 전통적인 부품 제조 방식에서 벗어나 성능과 설계를 한 차원 높여 인더스트리 4.0을 통합한 민첩한 공급망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 VELO3D는 사파이어(Sapphire®) 프린터에 사용할 새로운 금속 합금을 개발할 계획이다. 사파이어 프린터는 램리서치의 설계 및 기술에 핵심 요소다. 램캐피탈(Lam Capital)도 VELO3D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케빈 제닝스(Kevin Jennings) 램리서치 글로벌사업부 수석부사장은 “램리서치는 적층 제조를 혁신 동력으로 삼아 더 작고 빠르며 강력하고 전력 효율적인 전자 기기를 선보이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며 “이번 공동 개발 협정은 신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 설계와 제조의 한계를 뛰어넘는다는 램리서치의 사명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어 “적층 제조를 통해 반도체 업계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생각에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베니 불러(Benny Buller) VELO3D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는 “반도체 생산은 대량 생산의 가장 좋은 예이며 램리서치는 가장 높은 수준의 반복성과 일관성을 통한 정밀 제어가 필요하다”며 “VELO3D는 우수한 교정과 계량, 디지털 분석 기능에 힘입어 금속 3D 프린팅 업계에서 신뢰감을 쌓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동 개발 협정은 첨단 마이크로프로세서와 메모리 기기, 기타 관련 제품을 만들어내는 장비의 생산과 관련해 끊임없이 혁신에 매진하는 램리서치의 여정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속 적층 제조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한 축으로 아날로그 제조 방법론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준다. 적층 제조는 CAD 파일을 시작으로 레이저를 활용해 금속 분말을 레이어 단위로 녹이는 방식을 취한다. 3D 프린팅을 활용하면 일정을 단축하고 원자재를 줄일 수 있다. 또 디자인을 단순화함으로써 전통적인 제조 방식에서 요구되는 여러 부담을 덜어낼 수 있다.

VELO3D는 최근 4000만달러의 투자금을 모집해 총 1억5000만달러를 확보했다. VELO3D는 이 투자금을 2022년 중반까지 수익을 실현하고 기술 역량을 강화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램캐피탈은 램리서치의 벤처 그룹으로 가장 도전적이고 파장이 큰 동시대의 여러 문제를 해소하는 혁신 기업에 투자한다. 혁신적인 반도체 및 장비 기술부터 인공지능, 인더스트리 4.0 기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술에 투자하는 한편 산업 전반에서 혁신을 불러일으킨 신생기업들과 협력한다. 램캐피탈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lamcapit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