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5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가동 중단
르노삼성, 25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가동 중단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09.2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고 증가로 인한 생산량 조절 목적
XM3 수출 물량 생산 위한 준비 작업도 이뤄져

르노삼성차가 25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24일간 부산 공장 조업을 중단한다.

르노삼성차는 7월과 8월 자동차 판매 저조로 인한 재고 증가로 생산량을 조절하기 위해 25일부터 10월 18일까지 부산공장 가동을 멈춘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코로나19로 내수 판매실적이 부진해 현행 2교대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효율적으로 재고를 관리하기 위해 공장 가동 중단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가동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휴업 기간에 르노삼성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 유럽 수출 물량 생산을 위한 설비 추가와 보수 작업도 이뤄진다.

르노그룹은 최근 온라인 공개 행사에서 르노삼성차가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 개발한 XM3를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내년부터 유럽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공장 가동 중단은 일감 절벽으로 인한 장기 휴업이긴 하지만 수출 물량 생산 능력을 갖추기 위한 준비기간으로도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르노삼성차 노조는 "조업을 중단하는 것은 잘못된 영업 전략으로 인한 것으로 휴업에 따른 임금 저하 등 모든 책임은 경영진에 있다"며 "지난주 6차 실무교섭 이후 협상에 진전이 없어 본교섭을 진행하려고 하지만 사측이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