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印 등 STS 반덤핑관세 3년 더 부과
日·印 등 STS 반덤핑관세 3년 더 부과
  • 홍혜주 기자
  • 승인 2020.11.16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과 인도, 스페인산 스테인리스 스틸바의 반덤핑관세가 향후 3년 더 부과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는 지난 13일 열린 제406차 무역위원회에서 일본, 인도 및 스페인산 스테인리스(STS) 바(Bar)의 덤핑방지관세 부과 종료 재심사 건에 대해 향후 3년간 3.51%∼15.39%의 덤핑방지관세를 부과해 줄 것을 기획재정부장관에게 건의하기로 결정했다.

재심사 요청 회사는 세아창원특수강, 세아특수강이며, 피요청 회사는 일본 산요 등 3개사, 인도 비라즈 등 7개사, 스페인 아세리녹스 등 2개사 등이다. 이들 제품의 주요 수입사로는 한화, 세경금속 등이 있으며, 주요 수요사는 티플랙스, 명진금속 등이다.

무역위에 따르면 2018년 국내 STS 시장 규모는 약 4,000억원(약 10만톤) 수준이다.이 가운데 일본, 인도 및 스페인산 STS에는 지난 2004년 7월 이후 덤핑방지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무역위는 "국내 생산자에 대한 현지 실사, 공청회, 이해관계인 회의 등의 절차를 거쳐 조사를 실시한 결과 덤핑방지조치 종료 시 덤핑 물품의 가격 하락 및 수입 물량 증가로 인해 국내 산업의 실질적 피해가 지속되거나 재발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무역위가 이번 최종 판정 결과를 기획재정부장관에게 통보하면 기획재정부장관은 조사 개시일인 올해 1월 23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덤핑방지관세 부과 연장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