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경기전망지수 72.0, 전월 대비 2.0p 하락
12월 경기전망지수 72.0, 전월 대비 2.0p 하락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12.0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3차 대유행으로 2개월 연속(10월~11월) 반등세 꺾여
중소제조업 10월 평균가동률(69.5%)은 9월(68.9%) 대비 소폭 상승(0.6%p)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11월 16일부터 24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1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2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72.0로 전월 대비 2.0p 하락(전년 동월 대비 12.2p 하락)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전국적 재확산(8월 400명대)으로 경기전망지수가 다시 하락한 9월(67.9) 이후 정부의 ‘4차 추가경정예산’ 지원 및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으로 2개월 연속 반등세(10월(71.2)→11월(74.0))를 이어갔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전국적 재확산(3차 대유행) 등에 따라 체감경기가 다시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78.4로 전월 대비 2.6p 하락(전년 동월 대비 3.8p 하락)하였고 비제조업은 68.7로 전월 대비 1.7p 하락(전년 동월 대비 16.5p 하락)하였다. 건설업(75.0)은 1.8p 상승하였으며 서비스업(67.4)은 2.4p 하락하였다.

제조업에서는 1차금속(79.9→85.4), 가죽가방및신발(54.0→56.8), 기타기계및장비(77.8→80.0) 등을 중심으로 8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고무제품및플라스틱제품(82.1→70.5), 목재및나무제품(84.2→72.8), 비금속광물제품(85.4→75.5) 등을 중심으로 14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73.2→75.0)이 1.8p 상승하였으며, 서비스업(69.8→67.4)은 전월 대비 2.4p 하락하였다.

서비스업에서는 숙박및음식점업(67.4→53.8),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61.5→49.5) 등을 중심으로 10개 업종에서 상승하였다.

내수판매(74.0→72.1), 수출(85.0→81.4), 영업이익(71.2→70.2) 전망이 전월에 비해 하락하였지만, 자금사정(69.3→70.1) 전망과 역계열 추세인 고용(98.3→97.7) 전망은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2020년 12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원자재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비제조업에서는 수출전망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악화될 것으로 조사되었다.

2020년 11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69.9%) 비중이 가장 높았고, 업체 간 과당경쟁(39.3%), 인건비 상승(35.8%), 판매대금 회수지연(22.4%)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 경영상 애로사항.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경영상 애로사항. (출처=중소기업중앙회)

내수 부진(71.2→69.9), 인건비 상승(36.1→35.8), 판매대금 회수지연(24.3→22.4) 비중이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업체 간 과당경쟁(38.1→39.3) 응답비중은 상승하였다.

2020년 10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5%로, 전월 대비 0.6%p 상승, 전년 동월 대비 4.0%p 하락하였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 대비 0.8%p 상승한 65.2%, 중기업은 전월 대비 0.5%p 상승한 73.6%로 조사되었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 대비 0.9%p 상승한 68.4%,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 대비 0.1%p 상승한 72.5%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